구리시립리틀야구단, 올해 두 번째 '우승컵'

이종우 기자

발행일 2018-08-01 제19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전국 163개팀 참가한 U-12 대회
결승서 대전 중구 9-1 꺾고 정상

구리시립리틀야구단이 야구 꿈나무들의 잔치인 2018 U-12 전국 유소년 야구대회 결승전에서 대전 중구를 9-1로 누르고 2018년 화성시장기 이후 올해 들어 2번째 우승의 쾌거를 일궈냈다.

화성시,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KBO가 주최하고 화성시체육회, 한국리틀야구연맹, 한국여자야구연맹이 주관해 지난 21일부터 30일까지 11일간 화성드림파크 및 향남리틀야구장에서 열린 이번 대회에는 전국에서 163개팀 2천800여명의 선수가 출전해 지역과 학교의 명예를 위해 자웅을 겨뤘다.

구리시립리틀야구단은 결승전 1회 김진혁(인창중 1)의 솔로 홈런과 2회 주연우(인창중 1)의 3점 홈런, 6회 설기인(인창중 1)의 3점 홈런 등 화끈한 공격력을 선보이며 대전 중구를 상대로 9-1의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구리시립리틀야구단은 올해 초 '2018년 화성시장기'에 이어 2번째 우승컵을 안았다.

우승을 이끈 정찬민 감독은 "우승을 위해 응원해주신 안승남 구리시장님을 비롯한 모든 분들에게 감사할 따름"이라며"앞으로 이 기세를 이어가 '제8회 속초시장기 전국리틀야구대회' 우승을 목표로 더욱 열심히 훈련에 임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승남 시장은"이번 대회 우승을 통해 우리 선수들이 평소 얼마나 많은 땀을 흘렸는지 알 수 있을 것"이라고 선수들을 격려한 뒤"앞으로도 구리시립리틀야구단이 더욱 발전해 미래 한국 야구의 주역들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구리/이종우기자 ljw@kyeongin.com

이종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