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난 홈런 타자 아냐… 홈런은 그냥 따라올 뿐"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7-31 17:37:4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73101002222700107471.jpg
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가 31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체이스 필드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방문경기에 1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해 시즌 19호, 20홈런을 터트렸다. /AP=연합뉴스

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가 31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체이스 필드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방문경기에 1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해 시즌 19호, 20홈런을 터트렸다.

추신수는 0-1로 끌려가던 5회초 2사 1, 2루에서 좌월 역전 스리런 홈런을 터트린 데 이어 7-5로 앞선 8회초 좌중월 솔로포로 팀에 귀중한 쐐기점을 안겼다.

추신수가 한 경기에서 홈런 2개 이상을 때려낸 것은 신시내티 레즈 소속이던 2013년 5월 16일 마이애미 말린스전 이후 처음이다. 2014년 텍사스 이적 이후 첫 멀티홈런이다.

추신수의 멀티홈런이 더욱 놀라웠던 것은 그가 불과 하루 전,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경기에서 4개의 삼진을 당하는 수모를 겪었기 때문이다.

메이저리그 공식 사이트인 MLB닷컴은 경기 후 "추신수는 한 경기 결과로 흔들리기에는 메이저리그에서 오래 뛰었다"며 "추신수가 홈런 2방으로 텍사스의 9-5 승리를 이끌었다"고 전했다.

제프 배니스터 감독은 "추신수는 이전에도 이런 상황을 경험했던 선수"라며 "이런 것들이 경기력에 영향을 미치도록 놔둘 선수가 아니다. 그는 스윙 리듬을 찾아냈다"고 말했다.

추신수는 "누구라도 한 경기에서 삼진 4개를 당한다면 기분이 좋을 리 없다"며 "하지만 나는 오래 뛰었다. 부정적으로 받아들이고 싶지 않았다. 부정적인 생각을 하는 순간 진짜 슬럼프에 빠지게 된다. 전반기에 타격감 좋았고, 그 타격감이 다시 돌아오리라는 것을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추신수는 "나는 홈런 타자가 아니다. 홈런에 대해서는 절대 생각하지 않는다. 홈런은 그냥 따라올 뿐"이라며 "나는 출루에만 집중한다. 공을 강하게 치려고 하지만 홈런을 의식하지는 않는다"고 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