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선수협, KBO에 폭염 속 경기 취소검토 요청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7-31 18:55:3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73101002229800108031.jpg
폭염이 계속된 17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 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 관중석이 비교적 한산하다. /연합뉴스

연일 계속된 폭염에 프로야구선수협회가 선수보호를 위해 KBO에 경기 취소를 검토해달라고 요청하기에 이르렀다.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는 31일 긴급이사회를 연 뒤 KBO에 이날과 8월 1일 열릴 KBO리그 경기개최를 취소해 줄 것을 검토해달라고 요청했다.

아울러 폭염이 지속할 경우 경기 개시 시간을 늦추는 방안도 고려해 달라고 요구했다.

최근 일부 선수들이 몸 상태에 이상을 호소하고, 팀별로 훈련 시간을 단축하는 등 프로야구도 연일 계속된 폭염의 영향을 피해가지 못하고 있다.

김선웅 프로야구선수협회 사무총장은 "KBO가 올 시즌 초에 사상 처음 미세먼지로 경기 취소를 한 것처럼 폭염에도 선수보호 차원에서 전향적으로 경기개최 여부를 검토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KBO는 2018 리그 규정 제27조에 황사 경보 발령 및 강풍 폭염 시 경기 취소 여부를 명문화했다.

폭염의 경우 6∼9월에 하루 최고기온이 섭씨 33도 이상인 상태가 2일 이상 지속할 때 폭염 주의보, 섭씨 35도 이상인 상태가 2일 이상 지속할 때 폭염 경보가 내려진다면서 해당 경기위원이 지역 기상청에 확인 후 심판위원, 경기 관리인과 협의해 구장 상태에 따라 취소를 결정하도록 했다.

하지만 주로 한낮에 열리는 KBO 퓨처스(2군)리그 경기를 취소한 적은 있어도 평일 오후 6시 30분, 혹서기 주말 오후 6시에 열리는 1군 경기를 폭염 탓에 취소한 적은 없다.

선수협회의 이번 경기 취소검토 요청에 KBO도 그 취지는 이해하지만, 현실적으로 당장 받아들이기는 어렵다는 입장이다.

KBO의 한 관계자는 "계속 고민하고 검토하는 부분이다"라면서 "기존 경기 일정에 맞춘 입장권 판매나 TV 중계, 구장별 상태 등 고려할 사항이 많아 당장 결정할 수 있는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