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지완 스리런' 기아타이거즈, 롯데 꺾고 4연패 탈출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7-31 21:26:5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73101002233400108581.jpg
기아타이거즈 나지완 /연합뉴스

프로야구 기아타이거즈가 나지완의 스리런 홈런에 힘입어 롯데자이언츠를 꺾고 4연패에서 탈출했다.

KIA는 31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홈경기에서 롯데에 4-1로 승리했다.

최근 계속된 부진으로 7위까지 밀려난 KIA는 4연패 사슬을 끊었다. 4연승을 달리던 롯데의 상승세는 제동이 걸렸다.

KIA 선발투수 임기영은 올 시즌 자신의 한 경기 최다인 6⅓이닝을 책임지는 동안 3안타와 볼넷 두 개만 내주고 삼진 6개를 빼앗으며 1실점만 해 시즌 6승(8패)째를 수확했다.

반면, 5이닝 동안 4실점 한 롯데 선발투수 김원중은 시즌 6패(4승)째를 당했다.

KIA는 3회말 선두타자 이명기가 볼넷으로 출루해 2루를 훔친 뒤 로저 버나디나가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최원준이 좌익수 쪽 2루타를 쳐 선취점을 냈다.

롯데는 6회초 선두타자 전준우의 우중간 2루타로 기회를 연 뒤 나경민의 희생번트, 임기영의 폭투로 1-1 동점을 만들었다.

KIA는 바로 6회말 공격에서 안치홍의 우전안타, 김주찬의 볼넷으로 무사 1, 2루의 밥상을 차리자 나지완이 김원중의 시속 143㎞ 속구를 왼쪽 펜스 너머로 날려 승부를 갈랐다.

KIA는 임기영 이후 김윤동(1이닝), 임기준(⅔이닝), 윤석민(1이닝)이 8타자 연속 범타로 요리하고 석 점 차 승리를 지켰다. 윤석민은 시즌 6세이브(3패)째를 올렸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