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 터진 맨유, 레알에 2-1 리드… 전반전 종료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8-01 10:35:3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untitled-10.jpg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레알마드리드에 2골을 기록하고 전반전을 마무리했다. 

맨유는 1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가든스에 위치한 하드 록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인터내셔널 챔피언스컵(이하 ICC) 레알과 경기에서 전반전을 2-1로 끝냈다.

이번 ICC컵 대회에서 맨유는 다비드 데 헤아 골키퍼를 시작으로 마테오 다르미안, 티모시 포수-멘사, 에릭 바이, 루크 쇼, 안데르 에레라, 프레드, 맥토미니, 안드레아스 페레이라, 후안 마타 그리고 알렉시스 산체스가 선발로 뛴다.

레알은 키코 카시야 골키퍼, 헤수스 바예호, 카림 벤제마, 가레스 베일, 테오 에르난데스, 마르코스 요렌테, 알바로 오드리오솔라, 다니 세바요스, 비니시우스 주니오르, 하비 산체스, 발베르데가 출전했다. 

맨유는 시작부터 선취골을 터뜨렸다. 

맨유는 전반 18분 산체스가 측면에서 넘어온 땅볼 크로스를 잡지 않고 곧장 다이렉트 슈팅으로 연결하며 레알의 골망을 갈랐다. 분위기를 잡은 맨유는 레알의 공격을 막아내며 추가골을 노렸다. 레알은 비니시우스, 베일, 벤제마를 중심으로 골 기회를 노렸으나 번번이 레알에 거둬졌다.

 

맨유는 전반 28분 산체스가 측면에서 떨어뜨린 공을 에레라가 연결지어 슈팅으로 완성했다.
 

이에 반격하는 레알은 전반 추가시간 측면에서 공을 잡은 에르난데스가 침투하던 벤제마를 향해 정확한 크로스를 올렸고, 이를 벤제마가 깔끔하게 마무리하며 맨유의 골문을 열어 젖혔다.

양 팀의 전반전은 2-1 맨유의 리드로 마무리됐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