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비아 한국인 납치, 외교부 엠바고 해제 경위는? "불필요한 의혹 제기 가능성 등 고려"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8-01 20:19:3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외교부.jpg
리비아 한국인 납치 엠바고 해제 /연합뉴스
지난달 6일(현지시간) 리비아에서 한국인 1명이 무장단체에 납치돼 27일째 억류된 상태인 것으로 파악된 가운데, 외교부가 엠바고를 해제한 경위에 관심이 쏠린다.

 

외교부 기자단은 피랍자 석방 노력에 지장을 초래할 가능성을 감안, 사건 발생 직후 외교부의 보도유예(엠바고) 요청을 받아들여 이날까지 보도를 자제해왔다.
 

외교부는 사건 공개로 방침을 전환한 데 대해 "사건 발생 초기 리비아 내 체류 중인 우리 국민의 안전 확보를 위해 엠바고를 요청해 유지해왔다"며 "그러나 1일 오전 현지 유력언론의 페이스북을 통해 피랍자들의 동영상이 게재된 상황에서 해당 동영상의 국내 유입 차단 어려움, 외국인 피랍자가 포함된 점, 엠바고 유지 시 불필요한 의혹 제기 가능성 등을 고려해 엠바고를 해제하고 경위를 설명하게 됐다"고 밝혔다. 

 

1일 외교부 당국자에 따르면 7월 6일 리비아 서부 자발 하사우나 지역에서 무장민병대가 현지 한 회사의 캠프에 침입해 한국인 1명과 필리핀인 3명을 납치하고 물품을 빼앗았다.
 

사건 발생 27일째인 이날 현재까지 납치 세력과의 직접적인 접촉은 없었으며, 요구사항도 알려지지 않고 있다.
 

한국 시간 이날 리비아 유력 매체 페이스북 계정에는 피해자로 보이는 이들의 모습이 담긴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에는 자신이 한국인이라고 밝힌 남성 1명과 필리핀 국적이라고 밝힌 남성 3명 등 총 4명이 등장해 도움을 요청하는 모습이 찍혔다. 천으로 얼굴을 가린 채 총을 소지한 괴한 2명이 영상에서 확인됐다.
 

정부는 외교 라인을 통해 리비아 당국에 협조를 요청하는 한편 납치 세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현지 부족세력 등을 통해 다각도로 구조 노력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