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선 7기 첫 개편안 발표]인천시 '균형발전·일자리·남북교류' 조직 신설

김민재 기자

발행일 2018-08-02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행정기구 조례 개정안 입법예고
정무부시장은 '구도심 업무' 집중
협치소통협력관 배치… 32명 증원

인천시가 구도심 균형 발전과 일자리 창출, 남북교류사업을 각각 전담하는 조직을 신설하기로 했다.

인천시는 1일 이 같은 내용의 민선 7기 첫 조직개편안을 발표하고 '행정기구 설치 및 정원에 관한 조례' 개정안을 입법 예고했다.

개편안에 따르면 현행 정무경제부시장은 '균형발전정무부시장' 체제로 전환, 구도심 균형 발전 업무를 총괄·지휘한다. 균형발전정무부시장 밑에 채용된 '원도심재생조정관'(2급 전문임기제)이 관련 부서를 이끈다.

구도심 정책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기존 정무경제부시장이 맡았던 일자리, 투자유치, 해양, 항만분야는 행정부시장이 담당하도록 했다.

일자리 창출 기반 강화를 위해 기존 일자리경제국과 투자유치산업국 기능을 통합한 '일자리경제본부'를 신설한다. 본부 아래 일자리기획관이 민간·공공분야를 총망라한 일자리 창출 정책을 수립·시행할 계획이다.

박남춘 시장이 강조하고 있는 민관 소통과 협치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시장 직속 '협치소통협력관'(2급 전문임기제)을 신설하고, 산하에 분야별 담당관을 두기로 했다.

실·과별로 분산된 남북교류업무를 하나로 모아 총괄하는 전담기구인 '남북교류협력담당관'도 기획조정실 아래 신설된다. 관련사업의 원활한 추진과 중앙정부와의 소통을 위해 담당관은 통일부 전문 인력의 파견 근무 방식이 검토되고 있다.

투자유치 활성화를 위해 인천시내 투자유치조직 일부를 인천경제자유구역청으로 이관하고, 인천시는 관리·지원 업무만 수행한다.

브랜드담당관실은 미디어담당관실로 개편돼 시정 홍보를 전담한다. SNS와 유튜브 플랫폼을 통한 시정 홍보 콘텐츠, 시장 연설문 등을 기획하고 생산한다.

인천시는 이번 조직개편을 위해 32명(전문임기제는 제외)을 증원할 계획이다. 개편안은 오는 29일부터 개최되는 인천시의회 제1차 정례회에서 통과되면 10월 1일 공포·시행된다. 2급 전문임기제 신설은 행정안전부와 협의를 마친 상태다.

인천시 관계자는 "박남춘 시장이 후보시절부터 줄곧 강조했던 공약을 실천하겠다는 의지가 담긴 조직개편"이라며 "민선 7기 공약사업을 추진할 초석을 마련했고, 앞으로 시민을 위한 조직 기능을 더 보강해 나가겠다"고 했다.

/김민재기자 kmj@kyeongin.com

김민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