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민선7기 첫 조직 개편]원도심재생조정관 '2급'·재생콘텐츠지원과 신설

김민재 기자

발행일 2018-08-02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일자리부서 본부급 격상 '청년 무게'
협치·소통 조직 6부서 기능 재조정
서해평화도시 총괄 부서도 만들어

박남춘 인천시장 취임 한 달을 맞은 1일 인천시가 발표한 조직개편안은 구도심, 일자리, 협치·소통, 남북교류 등 크게 4가지 방향으로 짜였다.

박남춘 시장이 민선 7기 초반부터 공약 사업을 강력히 이끌어 나가겠다는 의지가 엿보이는 개편안이다. 박 시장의 색깔을 띤 시정의 출발이라고 할 수가 있다.

인천시는 균형발전 정무부시장 산하의 원도심재생조정관을 2급 전문임기제 공무원을 새로 채용해 맡기기로 했다.

동인천과 주안 2·4동 재정비촉진지구, 루원시티, 경인고속도로 주변 개발 등 구도심 현안 사업을 풀어가려면 박남춘 시장의 의중을 제대로 파악하고, 민심을 올바르게 반영할 정무적 감각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기존 도시계획국·도시균형건설국은 통폐합돼 도시재생국·도시균형계획국으로 재편된다. 정부의 구도심 정책이 지역 공동체 문화와 자산을 활용한 방식인 점을 고려해 이를 발굴해 낼 '재생콘텐츠지원과'가 도시재생국에 신설되는 부분이 눈에 띈다.

본부 급으로 격상되는 일자리 부서는 기존의 일자리·경제국과 투자유치산업국 통합과 함께 '청년 정책'에 무게를 실었다는 점이 특징이다.

아동청소년과(여성가족국)·창업지원과(일자리경제국)가 따로 맡고 있던 청년 복지, 일자리, 창업 지원 사업을 청년정책과(신설)에 몰아넣어 효율성을 높였다.

이밖에 국제협력담당관과 중국협력담당관을 통합한 국제협력과를 신설하고 이를 일자리경제본부 밑으로 두기로 했다.

협치·소통을 위한 조직은 6개 부서에 흩어져 있던 기능을 재조정해 구성했다. 협치소통협력관 아래 민관협력담당관, 혁신담당관, 지역공동체담당관, 시민정책담당관이 분야별 업무를 수행한다. 각종 행정 위원회를 관리하고, 마을 만들기·시민단체 지원·소통 업무를 맡는다.

예산담당관실에서 담당하던 '주민참여예산제' 업무는 협치소통협력관으로 옮겼다.

인천시는 현재 10억원 규모의 주민참여예산 규모를 2022년까지 500억원 규모로 늘리겠다는 구상이다.

박남춘 시장 1호 공약인 '서해평화협력지대 구축'을 위한 조직(남북교류협력담당관)을 신설해 서해평화도시 정책을 총괄하게 했다. 부산을 기점으로 한 동해안 벨트가 선점하고 있는 정부의 남북교류정책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기존 팀 단위 조직을 격상했다.

경기도(통일기반조성담단관)와 강원도(남북교류협력T/F단장)처럼 통일부 4급 인력을 인천시로 데려오고 인천시 소속 공무원을 통일부로 파견하는 교류 방안이 적극 검토되고 있다.

인천시 관계자는 "공약 사항을 핵심적으로 수행할 부서는 기능과 인력을 보강했고, 비슷한 기능은 통폐합해 효율을 높였다"며 "투명한 행정과 소통, 협치를 강조한 시장의 시정철학을 반영한 조직개편"이라고 했다.

/김민재기자 kmj@kyeongin.com

김민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