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검찰 압수수색 및 조사에 성실히 협조할 것"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8-02 15:31:5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80201000161800006141.jpg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신봉수 부장검사)는 2일 양승태 사법부가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들의 소송을 놓고 거래를 시도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외교부를 압수수색 했다. 압수수색이 시작된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 10층 조약과 사무실 문이 닫혀 있다. /연합뉴스

외교부는 2일 '강제징용 소송 재판거래 의혹'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과 관련, 성실하게 협조하겠는 입장을 밝혔다.

외교부는 이날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알림 문자를 통해 "금일 오전부터 검찰의 압수수색이 진행되고 있다"며 "외교부는 검찰의 수색 및 향후 조사과정에 성실하게 협조를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 내 국제법규과 사무실 등지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강제동원·위안부 피해자들이 낸 소송과 법관 해외공관 파견 관련 기록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