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지방선거 전후 집회·시위 작년 2배, 문재인정부 허니문 끝?

이준석·손성배 기자

발행일 2018-08-03 제6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도내 5~7월 총 2646건 경찰 접수
노동 1129건·사회문화 874건 順
출마후보 겨냥·기대심리 하락 탓


경기지역 내 집회·시위가 전년 대비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6·13 전국동시지방선거 전후 급격하게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일각에선 새 정부 출범 후 기대 심리가 떨어지면서 생긴 현상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2일 경기남·북부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5~7월 경찰에 접수된 도내 집회·시위는 총 2천646건(남부 2천50건, 북부 596건)으로, 새 정부 출범 직후인 전년 동기 1천399건(남부 988건, 북부 411건) 대비 1.9배 많았다. 남부청은 2.07배로 더 올라간다.

올해 열린 집회·시위를 분야별로 보면 노동관련이 1천129건으로 가장 많았고, 사회·문화 874건, 경제 437건, 학원 206건으로 뒤를 이었다.

지난해에는 노동 617건, 사회·문화 333건, 학원 247건, 경제 202건 순으로 나타났다.

지방선거를 앞두고 후보자 관련 집회가 빈번했고, 선거가 끝난 뒤에도 경기도청과 수원지검 앞에서 지방선거에 출마했던 후보자를 겨냥한 정치 집회가 매주 열리고 있다. 한시적 집회가 아닌 24시간 열리는 농성집회도 잇따랐다.

지난달 18일부터 성남 수내동 한국잡월드 정문 앞에서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경기본부 잡월드 분회가 비정규직 338명의 정규직 전환 방식으로 직접고용을 요구하며 노숙 농성 집회를 열고 있다.

앞선 5월부터 7월 초순까지는 사측의 노조탄압과 부당해고 철회를 촉구하며 화성지역 법인택시기사들이 고용노동부 경기지청 앞에서 밤샘 집회를 하기도 했다.

지난해에 비해 올해 집회가 빈발한 이유로 시민·사회단체에서는 지방선거와 새 정부에 대한 기대 심리 약화를 꼽았다.

경기지역 노동계의 한 인사는 "정부가 약속한 노동·경제 공약에 대한 기대심리가 실망으로 돌아서면서 시민들이 거리에 나서게 된 것으로 보인다"며 "촛불 정부가 출범한 뒤 기대감에 부풀었지만, 아쉬움만 남기고 있다"고 말했다.

/이준석·손성배기자 son@kyeongin.com

이준석·손성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