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러 외교장관 싱가포르서 회담… 남북러 3각협력 논의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8-02 21:36:3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80201000205400007911.jpg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일 오후 싱가포르 엑스포 컨벤션센터에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양자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싱가포르=연합뉴스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 관련 외교장관회의 참석차 싱가포르를 방문 중인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일 오후 엑스포 컨벤션센터에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교장관과 양자회담을 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약 30분간 진행된 회담에서 강 장관은 러시아 측이 그간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우리 노력을 지지해준 데 사의를 표하고, 앞으로도 러시아의 건설적 역할을 당부했다.

이에 라브로프 장관은 남북정상회담의 결과로 개최된 일련의 회담들을 통해 한반도 평화가 정착되고 남북관계가 도약할 수 있는 기초가 마련된 것으로 평가하고, 판문점 선언의 충실한 이행 등 한반도 및 동북아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함께 협력해 나가자고 말했다.

두 장관은 또 '남북러 3각 협력체제' 관련 이야기를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진행중인 3각 협력 관련 유관기관 공동연구 상황 및 이와 관련한 국제사회의 제재 문제로 인한 어려움에 대해 의견을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이번 회담에서는 '종전선언' 관련 논의는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함께 두 장관은 2020년 수교 30주년을 계기로 양국관계를 한 단계 더 격상시키기 위해 2020년을 '한-러 상호교류의 해'로 선포하고 '2020 수교 30주년 기념행사 준비위원회'를 구성키로 했다.

러시아는 또 문재인 대통령의 러시아 동방경제포럼 방문을 거듭 요청했으며, 강 장관은 '검토중'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강 장관은 싱가포르 방문 사흘째인 이날 러시아와 회담에 이어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 연쇄 양자회담을 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