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이 "종전선언은 시대 흐름, 한반도와 모든 국가의 열망 반영하는 것"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8-03 00:36:0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왕이.jpg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2일 오후 싱가포르 엑스포 컨벤션센터에서 기자회견을 마친 뒤 서둘러 행사장을 나서고 있다. 이날 오후 예정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의 양자회담은 내일로 순연됐다. /싱가포르=연합뉴스

중국 외교수장이 연내 '종전선언'에 대해 명확한 지지 의사를 피력했다.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은 지난 2일 연내 종전선언 가능성 및 중국 참여 여부에 "종전선언 이슈는 우리 시대 흐름과 맥을 같이 하는 것이고 한반도 두 나라(남북)를 포함해 모든 국가의 국민들의 열망을 반영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 관련 회의 참석차 싱가포르를 방문 중인 왕이 부장은 이날 오후 싱가포르 엑스포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언론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

왕이 부장은 그러면서 "우린 어느 누구도 한반도에서 다시 전쟁이 반복되길 원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한반도 양측(남북)의 열망은 완전히 정당한 것"이라며 "미국을 포함해 오늘날 세계 어느 나라도 전쟁이 다시 일어나는 걸 원치 않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왕 부장은 또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대체하는 데 있어 이건 법적 프로세스를 필요로 한다"면서 "(평화협정은) 모든 관련 당사자들이 모여앉아 진중한 토론을 하고 관련 당사자들이 문서에 서명함으로써 확인돼야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이 둘(종전선언 및 평화협정)은 서로 다른 것이지만, 한반도 양측 또는 다른 당사자들에 의한 선언으로 전쟁을 끝내려는 제스처는 분명 좋은 긍정적인 것"이라고 강조했다.

왕 부장의 이런 언급은 일단 연내 종전선언 구상을 지지하면서 평화협정에 참여한다는 기조를 확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중국의 종전선언 참여에 대해서는 다양한 가능성의 여지를 남긴 것으로 보인다.

왕이 부장은 미국의 대(對) 중국 압박과 한반도 이슈 전반에 대한 질문에 "외교 이슈는 국익에 따라, 국제관계 정의를 고려해 원칙에 따라서 하는 것이고 우리는 원칙을 트레이드, 딜(거래) 하지 않는다"며 "비핵화와 평화 메커니즘을 만드는 일 모두가 중요하다는 기본적 입장을 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왕 부장은 또 브리핑이 끝난 뒤 대북 제재에 대한 입장에 "북한의 비핵화 진전에 따라서 당연히 새로 다시 고려돼야 한다"고 전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