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이 중국 외교부장 "한반도 종전선언, 비핵화 견인하는 데 긍정적이고 유용"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8-04 00:53:0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80401000231100009391.jpg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지난 3일 오후 싱가포르 엑스포 컨벤션센터에서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과 양자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아세안(ASEAN·동남아국가연합) 관련 외교장관회의 참석차 싱가포르를 방문 중인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3일 오후 엑스포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과의 회담에서 종전선언 관련 의견을 주고받았다.

왕이 부장은 이날 회담에서 종전선언과 관련, "일종의 정치적 선언이어서 비핵화를 견인하는 데 있어 긍정적이고 유용한 역할을 평가한다"고 말했다.

왕 부장은 이어 "어제 한국 기자의 질문에 설명한 바 있다. 공개적으로 중국 입장을 천명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왕 부장은 2일 언론 브리핑에서 "종전선언 이슈는 우리 시대 흐름과 맥을 같이 하는 것이고 한반도 두 나라(남북)를 포함해 모든 국가 국민의 열망을 반영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강 장관은 "관련국 간의 입장이 수렴돼 나갈 수 있도록 우리도 노력할 것이고 중국도 필요한 노력을 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왕이 부장은 '비핵화'에 대해 "남북관계 개선과 북미관계 진전이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날 회담에서는 대북제재와 관련된 언급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는 이후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양국이 완전한 비핵화 및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 실현을 촉진하기 위해 긴밀히 소통 및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특히 판문점 선언 이행 및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정부의 적극적 노력을 설명했으며, 완전한 비핵화 및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해 중국 측이 계속해서 건설적 역할을 수행해 달라고 당부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이에 왕 부장은 상황 진전에 있어 한국의 주도적 역할을 평가하고 "한국 정부의 노력을 전폭적으로 지지한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 측으로서도 계속해서 한국 측과 긴밀한 소통·협력을 통해 한반도 평화·안정을 확보해 나가기 위한 노력을 적극 경주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고 외교부는 덧붙였다.

작년 가을 한중 간에 정치적으로 봉합기로 한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문제가 이번 회담에서도 다시 거론됐다.

왕이 부장은 모두발언에서 사드와 관련 "사드 문제가 완전히 해결될 수 있도록 계속 관심을 가지고 노력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강 장관은 양국 간 교류 협력이 정상화되도록 중국이 더욱 적극적으로 노력해달라고 당부하면서 "사드 문제는 북핵 문제가 해결됨과 동시에 자연스럽게 해결될 수 있는 문제"라고 설명했다.

이밖에 양측은 양국관계가 활발한 고위급 교류에 힘입어 안정적인 발전 추세를 보이고 있음을 평가하고 경제·환경 등 국민 삶과 직결된 분야에서 성과를 거둬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자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또 정상간 긴밀한 소통을 통한 신뢰 증진이 양국관계 발전을 촉진하는 주요 동력이라는데 의견을 같이하고, 하반기 예정된 여러 다자회의 계기 등을 활용해 최고위급 차원 긴밀한 소통을 이어가기로 했다.

한편, 당초 양 장관은 전날 양자 회담을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중국 측 일정 관계로 하루 연기했다. 

이날도 양측 일정 진행 과정에서 당초 취재진에 공지된 시간보다 약 1시간 회담이 지연돼 조율 과정이 삐걱댄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