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부인-조카 추정 통화 녹취파일 공개… 이재명 지사 '친형 강제입원 의혹' 불거지나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8-05 10:38:4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경인포토]조폭연루설 의혹이 제기된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재명 부인 추정 '이재명 친형 강제입원 의혹' 녹취파일 공개. 사진은 이재명 경기도지사. /경인일보 DB

이재명 경기지사의 친형 정신병원 강제입원 의혹에 대해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이 지사 부인 김혜경씨와 조카(친형의 딸)로 추정되는 인물들 간의 통화내용을 담은 녹취 파일이 공개돼 이목이 집중됐다. 

5일 SNS와 온라인커뮤니티 등에 올라온 녹취 파일에는 이 지사 부인으로 추정되는 인물이 남편의 조카에게 "내가 여태까지 니네 아빠 강제입원 말렸거든. 니네 작은 아빠 하는 거. 허위사실 유포했다며, 허위사실 아닌 것 내가 보여줄게"라고 전화 통화하는 내용이 담겼다.

녹취 파일의 등장인물이 이 지사 부인이 맞다면, 통화 내용에 나온 '작은 아빠'는 이 지사다. 

앞서 바른미래당 김영환 전 경기지사 후보와 이 지사의 형수는 지난 6월 8일 기자회견에서 이번에 공개된 녹취 파일과 같은 내용을 언급하고, 이 지사가 강제입원에 개입한 정황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이 지사 측은 "녹취 파일은 과거 선거 때마다 이 지사에 대한 네거티브 공세에 이용된 것"이라며 "이 지사는 경기도지사선거 TV 토론회에서 강제입원을 시킨 사실이 없다고 분명히 밝힌 바 있다"고 반박했다.

경찰 관계자는 "녹취 파일은 이미 수년 전 세간에 알려진 것으로 결정적인 증거라고 보진 않는다"며 "다만 당사자를 소환 조사할 때 내용에 관해 확인은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바른미래당 특위는 지난 6월 10일 친형을 정신병원에 강제입원시키려 한 의혹을 부인한 혐의(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와 성남시장 권한을 남용해 형을 정신병원에 강제입원시키려 한 혐의(직권남용)로 이 지사를 고발해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