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조저택 살인사건', 고수·故김주혁이 선사하는 미스터리 스릴러… 누적관객수는?

김지혜 기자

입력 2018-08-06 15:43:3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movie_image_(2).jpg
영화 '석조저택 살인사건' 포스터. /씨네그루(주)키다리이엔티

 

영화 '석조저택 살인사건'에 대한 네티즌들의 관심이 뜨겁다. 

6일 오후 3시 10분부터 케이블 영화채널 OCN에서는 영화 '석조저택 살인사건'(감독 정식, 김휘)이 방영 중이다.

'석조저택 살인사건'은 해방 후 서울 경성을 배경으로 시작한다. 

 

거대한 석조저택에서 두 남자가 마주하고, 여섯 발의 총성이 울린다. 

최초 신고자의 전화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운전수 최승만(고수 분)을 살해한 혐의로 재력가인 남도진(故 김주혁 분)을 체포한다.

살해 현장에는 사체를 태운 흔적과 핏자국, 잘려나간 손가락이 남아있었다. 이후 미스터리한 석조저택 살인사건을 두고 치열한 법정공방이 벌어진다.

정체불명의 운전수 최승만과 경성 최고의 재력가 남도진, 사건을 무마하려는 변호사(문성근 분)와 유죄를 입증하려는 검사(박성웅 분). 치밀하게 계획되고, 잔인하게 실행된 살인사건은 과연 누가 설계한 속임수일까.


영화 '석조저택 살인사건'의 누적 관객수는 35만 3517명(영화진흥위원회 제공)이다.

/디지털뉴스부 


김지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