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드루킹 공범'으로 오늘 특검 소환… 김 지사 혐의 전면 부인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8-06 08:09:0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80601000326200013751.jpg
김경수 경남도지사, 오늘 특검 출석.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지난 3일 오후 김해시 주촌면 무더위 쉼터를 방문해 특검과 관련된 입장표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6일 김경수 경남도지사를 '드루킹' 김동원씨의 댓글공작 공범으로 소환 조사한다.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인 김 지사가 피의자 신분으로 포토라인에 서는 것은 지난 4월 중순 그가 드루킹의 범행에 연루된 의혹이 제기된 뒤 약 네 달 만이다.

이날 소환은 오는 25일까지 이어지는 특검 1차 수사 기간의 쟁점이 될 전망이다. 

특검은 이날 오전 9시 30분 서울 강남역 인근 특검 사무실로 김 지사를 불러 그의 컴퓨터 장애 등 업무방해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조사한다.

주말 동안 경기도 용인 자택에 머문 것으로 알려진 김 지사는 애초 일정보다 다소 이른 시간 특검 사무실에 출석해 취재진을 상대로 간단한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특검은 김 지사가 2016년 11월 드루킹이 운영한 경기도 파주 느릅나무 출판사를 찾아 이른바 '킹크랩 시연회'를 참관하고, 댓글조작을 지시했다고 보고 있다.

또 2017년 12월 드루킹에게 일본지역 고위 외교공무원직을 대가로 지방선거를 도와달라고 요구한 것이 아닌지 의심한다.

특검은 드루킹이 제출한 이동식저장장치(USB)에서 확보한 그와 김 지사의 메신저 대화 내용 등을 바탕으로 김 지사의 혐의 입증에 자신감을 내비치고 있다.

반면 김 지사는 킹크랩 시연회 연루 의혹에 대해 "소설 같은 황당한 얘기"라고 일축하는 등 특검이 제기한 혐의를 모두 부인하고 있다.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서도 김 지사는 특검이 당시 정치 상황을 고려하지 않고 무리한 법 적용을 한 것이라며 이번 조사를 통해 오해를 풀겠다는 입장이다.

특검은 이날 김 지사에게 혐의 내용뿐 아니라 드루킹 일당과의 첫 만남부터 올해 3월 이들이 구속된 이후 시점까지의 모든 접점을 캐물을 것으로 보인다. 

또 김 지사가 드루킹 측으로부터 인사청탁과 관련해 반협박을 당하자 청와대 측이 다른 자리를 제시하며 무마에 나선 의혹 역시 조사할 방침이다.

김 지사가 경남 도정을 이유로 재소환을 꺼리는 만큼 이날 조사는 이튿날 새벽까지 이어지는 마라톤 식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특검은 김 지사의 진술이 그간의 조사내용과 계속 평행선을 달릴 경우 증거인멸 가능성을 고려해 신병 확보에 나서는 방안도 신중히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