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F 의장성명 "북한 완전한 비핵화 이행 촉구"… CVID 명기 안 돼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8-06 09:17:2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80601000328700013911.jpg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4일 싱가포르 엑스포 컨벤션센터에서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참가국 외교장관들과 단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싱가포르=연합뉴스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들은 북한에 완전한 비핵화와 추가 핵·미사일 시험 중단 공약의 이행을 촉구했다.

ARF 올해 의장국인 싱가포르는 지난 4일 열린 ARF 외교장관 회의 내용을 정리해 6일 새벽 발표한 의장성명에서 이같이 밝혔다.

의장성명은 또 "ARF 외교장관들은 모든 관련된 당사자들이 판문점 선언과 북미 정상 공동성명의 완전하고 신속한 이행을 포함해 한반도의 지속적 평화와 안정의 실현을 향해 계속 노력할 것을 촉구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성명은 "장관들이 모든 관련된 유엔 안보리 결의의 완전한 이행과,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 기여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야기할 국제적 노력들에 대한 공약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성명은 이와 함께 "몇몇 장관들은 인권 관련 문제를 포함한 다른 미해결 현안들의 해결을 위한 북한과의 대화에 나설 준비가 돼 있음을 밝혔다"는 문안도 담았다.

다만, 이번 성명에는 지난해와 달리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를 뜻하는 CVID는 들어가지 않았다.

올해 ARF에서도 복수의 장관들이 CVID를 거론한 것으로 전해지면서 CVID가 의장성명에 포함될 것이라는 관측이 많았지만 결국 빠진 것은 CVID라는 표현에 반대하는 북한의 의중이 반영된 결과로 풀이된다.

CVID를 대체한 '완전한 비핵화'라는 문구는 판문점선언과 북미정상회담 공동성명에 명기된 표현이다.

아세안 10개국과 6자회담 당사국 등 27개 나라가 참가하는 ARF는 북한이 참여하는 유일한 역내 다자안보협의체로 아세안의 확대 외무장관회의(PMC)를 모태로 1994년 출범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