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현 인천 서구청장 "인천지방국세청, 루원시티 유치할 것"

송수은 기자

입력 2018-08-07 13:52:0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국내 7번째 지방국세청으로 신축될 인천지방국세청이 루원시티에 들어설 전망이다.

이재현 인천 서구청장은 7일 기자회견을 열어 "현재 인천국세청 유치와 관련해 관계기관과 밀접히 접촉하며 협의하고 있다"며 "최근 신설을 추진 중인 인천지방국세청을 가정동 루원시티에 유치하겠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인천은 전국 6대 광역시 중 지방국세청이 없는 유일한 도시로, 행정안전부는 올해 4월 국세청이 제출한 인천국세청 신설을 위한 조직개편과 소요정원 안을 심의하고 있다.

신설될 인천국세청은 현재 중부지방국세청 산하인 인천·북인천·서인천·남인천세무서와 부천·김포·고양·동고양·파주 등 9개 세무서에 몇 개 세무서를 추가해 관할하는 방안이 검토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구청장은 '미래기획단'을 구성해 인천시 제2청사를 유치하는 등 루원시티 내 교육·행정 복합타운 조성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앞서 인천시는 지난해 5월 시청 신청사를 현재 구월동 청사 옆에 신축하기로 결정하면서 오는 2022년까지 제2청사를 루원시티에 건립해 인천도시공사·인천연구원·인재개발원 등 9개 기관을 이전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그러나 박남춘 인천시장 당선 이후 인수위원회는 인천도시공사의 제2청사 이전에 이의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구청장은 "루원시티는 인천 서북부지역의 새로운 도심 역할과 균형발전의 중추적 역할 담당할 것"이라며 "루원시티 내 교육·행정 복합타운은 단순한 행정기관의 모음체가 아니라 루원시티 활성화에 중요한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송수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