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내발적 발전' 정책토론회]"경제 선순환 위해 '지역 금융' 활성화돼야"

윤설아 기자

발행일 2018-08-09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역외 소비·자금 유출 가장 많아
취약계층·소상공인 상품개발 등
시금고 은행 등 사회적책임 요구


인천 지역의 경제 활성화 방안 중 하나로 금융기관의 '지역 밀착화'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시중은행이 지역 주민과 기업, 자치단체의 금융 수요에 맞는 서비스를 제공하면서도 지역 경제의 선순환에 도움을 주는 '지역 금융'을 해야 한다는 것이다.

10조원 규모의 인천시 예산을 책임지는 시금고가 단순한 사회공헌이 아닌, 지역 기업과 사회 취약계층을 위한 금융 상품을 내놔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8일 오후 2시 인천 미추홀구 제물포스마트타운(JST) 대강의실에서 열린 '인천지역의 내발적 발전 방안 정책토론회'에서는 이재열 인천동암신협 상무가 '내발적 발전을 위한 지역 금융'이라는 주제로 발표를 했다.

이재열 상무는 "그간 상업은행은 글로벌 금융규제, 재무 건전성 강화, 안정적 이윤확보 등의 이유로 소비자 금융에서 이윤을 극대화했다"며 "금융기관은 시민들의 저축으로 이윤을 창출하기 때문에 사회적 책임이 있다는 것을 인식하고 지역의 내발적 발전을 위한 노력을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인천 지역의 금융기관(2017년 12월 기준)은 328개 점포로, 국민은행이 60곳으로 가장 많고 신한은행이 59곳, 우리은행 37곳, KEB하나은행이 37곳, SC은행 8곳, 한국씨티은행 3곳 등 시중은행이 199곳이다.

기업은행, 농협, 수협 등 특수은행은 89곳이다. IMF 금융위기로 인천을 기반으로 한 경기은행이 문을 닫으면서 이후 인천에는 지역의 경제 선순환을 위한 금융 기관이 자리 잡지 못하고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목소리다.

이 상무는 "인천은 전국에서 역외소비율이 가장 높은 것뿐만 아니라 수도권에서 제일 높은 자금 유출률을 기록하고 있다"며 "지역 내 기업의 원재료, 중간재, 최종재를 만드는 투자에 대해 더 좋은 조건으로 자금을 지원해 역내 기업의 매출로 이어질 수 있는 금융 기능을 해야 한다. 새로 선정될 시금고 역시 지역 금융 역할을 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회 취약계층과 소상공인을 위한 저리 대출 혜택으로 사회 안전망을 보완해야 한다고도 덧붙였다.

이밖에 시중 상업은행이 지역 발전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지자체에 일부 권한을 주거나 사회적 책임을 제도화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지역 대출 비중 강제, 시중은행 지역고용 할당, 지역 투자 참여, 지역민에 대한 금융 혜택 등이 방안으로 제시됐다.

/윤설아기자 say@kyeongin.com

윤설아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