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일, '단순 타박' 진단… 한화이글스 안도의 한숨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8-08 20:37:4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80801000585700025401.jpg
한화 이글스 헤일 /한화이글스 제공

프로야구 한화이글스 데이비드 헤일이 타구에 오른쪽 무릎을 맞아 교체된 가운데, 한화 구단은 '단순 타박'이라는 검진 결과에 안도했다.

헤일은 8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방문경기에 선발 등판해 2회말 2사 후 김재호의 타구에 오른 무릎을 맞았다. 공이 헤일을 맞고 1루수 이성열 쪽으로 향해 김재호는 아웃 처리했다.

헤일은 3회말 수비 때 안영명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헤일의 이날 성적은 2이닝 1피안타(1피홈런) 1실점이다.

한화 관계자는 "헤일이 병원으로 정밀 검진을 받았고 단순 타박이란 진단이 나왔다"고 밝혔다.

헤일은 한화가 제이슨 휠러를 방출하고 영입한 새 외국인 투수다. 7월 24일 KIA 타이거즈전에서 KBO리그 데뷔전을 치러 6이닝 2피안타 무실점의 호투로 승리를 챙긴 헤일은 8일 kt wiz전에서도 6이닝 6피안타 3실점의 준수한 투구를 했다.

부상이 심각하지 않아 아시안게임 휴식기(8월 17일부터) 전에 한 차례 더 선발 등판할 전망이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