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선수 제러드 라일, 긴 투병생활 마쳐… 향년 36세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8-09 09:08:0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untitled-72.jpg
생전 가족과 함께 투병한 제러드 라일. /제러드 라일 인스타그램

백혈병으로 투병해온 골프 선수 제러드 라일이 8일 사망했다.

라일의 아내 브리어니는 9일 "재러드가 더 이상 우리와 함께하지 않게 됐다는 사실을 전하게 돼 마음이 아프다"라며 "그는 8일 밤 평화로운 분위기 속에서 눈을 감았다"고 밝혔다.

라일은 아내를 통해 '응원해준 여러분께 감사드린다. 제 인생은 짧았지만 저로 인해 사람들이 암으로 고통받는 이들에 대해 한 번 더 생각하고 행동하게 됐다면 충분히 의미가 있었다고 생각한다'는 마지막 말을 전했다.

17세 때인 1999년 처음 급성 골수성 백혈병 진단을 받고 2년간 투병한 라일은 2005년부터 미국프로골프(PGA) 2부 투어인 웹닷컴 투어에 입문, 2007년부터 본격적인 PGA 투어 선수로 활약했다.

2008년 웹닷컴 투어에서 2승을 따냈으나 2012년 다시 백혈병이 발병, 두 번째 투병 생활을 하고 2014년 필드에 돌아왔다.

지난해 7월 혈액 검사가 안 좋게 나와 다시 입원한 그는 필드 복귀를 꿈꾸며 기약이 없는 투병 생활을 시작했으나 끝내 뜻을 이루지 못했다.

이달 초부터 병원 치료를 중단하고 집으로 돌아온 그는 가족들과 마지막 시간을 보냈다.

이달 초 열린 월드골프챔피언십(WGC) 브리지스톤 인비테이셔널에 출전한 선수들은 라일의 쾌유를 바라는 노란 리본을 착용하고 경기에 출전했다.

오는 9일 개막하는 PGA 챔피언십 롱드라이브 콘테스트에서 우승한 브라이슨 디섐보(미국)는 우승 상금 2만5천 달러(약 2천800만원)를 라일의 가족을 위해 기부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