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북한 석탄 반입 논란에 "한국 신뢰… 긴밀한 협력 유지"

송수은 기자

입력 2018-08-09 09:17:2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80901000596300026101.jpg
7일 경북 포항신항 7부두에서 북한산 석탄을 실어나른 의혹을 받는 진룽(Jin Long)호가 정박해 작업자들이 석탄을 내리고 있다. /연합뉴스

국내 평택항과 포항항을 통해 북한산 석탄의 반입 여부를 놓고 논란이 빚어진 것과 관련해 미국 국무부가 "한국 정부를 신뢰하며 한미 양국은 긴밀한 협력을 유지하고 있다"고 8일(현지시간) 밝혔다.

미 국무부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에 보낸 논평을 통해 "한국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의 해상 이행(maritime implementation)에 있어 충실하고 신뢰할 수 있는 파트너"라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미국과 한국은 북한 문제에 대해 긴밀히 협력하고 있으며, 북한에 대한 통일된 대응책을 조율하기 위해 긴밀한 접촉을 유지하고 있다"며 "우리는 한국 정부가 (북한산 석탄 반입 논란에 대한) 조사에 착수한 것을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전날인 지난 8일 '폭스 비즈니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전화 통화에서 북한산 석탄 반입 문제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힌 바 있다.

볼턴 보좌관은 "그들(한국 정부)은 우리(미국)와 전적으로 협력해왔으며, 기소를 포함한 한국 법에 따라 적절한 조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소개했다.

정부는 현재 9건의 북한산 석탄 반입 의심 사례를 조사하고 있으며, 북한산 석탄 여부 등 근거가 입증되면 법과 절차에 따라 처리한다는 입장이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송수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