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지지도 60%대 붕괴(취임 후 최저치)… 청와대 '자성론'

전상천 기자

발행일 2018-08-10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지난주보다 5.2%p 떨어진 58% 기록
참모 내부회의서 "민심 겸허히 수용
전기료·BMW등 민생대책 돌아봐"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취임 후 최저치로 하락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9일 발표되자 청와대 내에서도 정부가 전기료 문제 등 민생 현안에 제대로 대처했는지 다시 점검해야 한다는 '자성론'이 나왔다.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6∼8일 전국 성인남녀 1천50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95% 신뢰수준에서 표본오차 ±2.5% 포인트, 자세한 조사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고)에 따르면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긍정평가율은 지난주보다 5.2%포인트(p) 하락한 58.0%로 나타났다.

문 대통령 지지도가 60%이하로 떨어진 것은 취임 후 이번이 처음이다.

청와대의 이날 오전 현안점검회의에서도 이런 설문조사 결과가 보고됐으며, 지지도 하락 원인에 대해 참모들 사이에서 논의가 오간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회의에서 여론조사 결과에 대한 자성과 성찰이 있었다"며 "민심을 겸허히 받아들이자는 데에 공감대가 이뤄졌다"고 전했다.

특히 전기요금 누진제 한시적 완화 등의 민생 대책을 내놓는 속도가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았던 것 아니냐는 의견도 나왔다고 청와대 관계자는 전했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역시 회의에서 "민생 현안에 관련한 정부의 대처가 민심에 부합할 정도로 신속했는지, 시스템을 점검해봐야 한다"는 취지의 지시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청와대가 경제·민생 등을 챙기는데 속도를 내겠다는 의지를 피력한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해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여론조사의 구체적인 수치를 갖고서 얘기한 것이 아니다"라면서도 "전기료 문제나 BMW 화재 등에 대해 우리 정부가 얼마나 민감하게 반응하는지에 대해 스스로 돌아보는 시간이 됐다"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또 이날 오전 수석·보좌관회의를 개최했으며, 여기서 문 대통령이 추진하는 규제개혁 전반에 대한 얘기를 나눴다고 설명했다.

/전상천기자 junsch@kyeongin.com

전상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