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공항공사, MRO(항공정비)클러스터 투자 유치 '협력 날개'

홍현기 기자

발행일 2018-08-10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박남춘 인천시장 인천공항 상생협력 사회공헌 공동추진 협약식1
박남춘 인천시장(사진 왼쪽)과 정일영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이 9일 오전 인천시청 접견실에서 열린 '인천시-인천국제공항공사 상생협력 및 사회공헌 공동추진 협약식'에서 협력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조재현기자 jhc@kyeongin.com

朴시장, 정일영사장과 간담회 가져
산학융합지구·남북교류 등 손잡아
지방세 갈등 이후 '화해의 제스처'

인천시와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상생협력 관계를 구축해 인천공항 항공정비(MRO) 클러스터 조성 등을 함께 추진하기로 했다.

지난해 6월 인천시가 인천공항공사에 대한 지방세 감면을 중단하면서 갈등을 빚어왔던 두 기관이 이번에 협력 관계를 구축해 항공산업 육성 등 긍정적인 효과가 기대된다.

박남춘 인천시장과 정일영 인천공항공사 사장은 9일 인천시청 회의실에서 간담회를 갖고 지역경제 활성화, 항공산업 육성, 남북사업 등에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인천공항에는 120만여㎡ MRO 클러스터 부지가 조성돼 있는데, 현재까지 투자 유치가 이뤄진 게 없다. 인천공항공사 등이 MRO 기업 유치를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정부 지원 없이 민간에서 막대한 초기 투자 비용을 감당해야 하다 보니 개발사업자 유치에 어려움이 있다.

게다가 국토교통부가 지난해 12월 경남 사천에 있는 한국항공우주산업(주)를 정부 지원 항공 MRO 사업자로 선정하면서 인천공항 MRO 클러스터 개발 환경이 악화됐다. 인천시와 인천공항공사 간 협력이 필요한 시점이다.

두 기관은 송도지식정보단지 내 1만6천417㎡ 부지에 항공우주 캠퍼스(대학시설)와 기업연구관(연구시설) 등 항공산업 산학융합지구를 조성하는 데도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인천공항공사는 이미 이 사업에 100억원에 달하는 예산을 지원하고 있다. 앞으로 두 기관은 협력을 강화해 산학융합지구 내에 항공산업 교육훈련센터도 설립할 계획이다.

인천시와 인천공항공사는 인천공항의 우수한 항공 네트워크 등을 활용해 인천의 도시 경쟁력을 높이는 데 협력하기로 했다. 남북 교류 사업도 공동 추진한다.

박남춘 시장과 정일영 사장은 2개월에 한 번씩 만나 공항·항공산업 관련 현안에 대해 논의하기로 했다. 각 기관의 부단체장은 1개월에 한 번씩 만나서 세부적인 협력 방식 등을 논의하게 된다.

/홍현기기자 hhk@kyeongin.com

홍현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