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블씨엔씨 적자전환… 2분기 영업손실 53억원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8-09 18:34:4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에이블씨엔씨는 2분기 연결기준 영업손실이 53억원으로 작년 동기 흑자에서 적자로 전환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9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906억원으로 9.96% 줄었고 당기순손실은 21억원으로 적자 전환했다.

에이블씨엔씨는 또 이세훈 대표집행임원 체제에서 이세훈·이해준 각자 대표집행임원 체제로 변경했다고 밝혔다.

에이블씨엔씨는 지난해 밝힌 유상 증자 투자 계획에 따라 플래그십 스토어 오픈 및 브랜드 아이덴티티(BI) 재정립을 위한 지급 수수료 등 비용이 증가했고 신제품 출시를 위한 연구 개발비 및 광고 선전비가 크게 늘었기 때문에 실적이 좋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다만 작년 동기 대비 매출 감소 폭이 1분기 19%에서 2분기 9.96%로 줄어들었고, 전 분기보다 16%가량 매출이 증가한 것은 추후 상황에 대한 긍정적인 지표라고 분석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