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 김경수 경남도지사 사흘만에 재소환 드루킹과 '대질 조사'

댓글조작·지방선거 공직거래 의혹 진술 엇갈려 '자리'

정의종·손성배 기자

발행일 2018-08-10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김경수 지사 '드루킹'과 대질신문?<YONHAP NO-3391>
상반된 표정 김경수 경남도지사(오른쪽)가 드루킹의 댓글조작 행위를 공모한 혐의로 특검에 재소환된 9일 오후 '드루킹' 김동원 씨(왼쪽)가 서울 강남구 허익범 특검으로 소환되고 있다. /연합뉴스

金 "본질 벗어난 조사 반복 않길
출판사 갔지만 프로그램 못봤다"

내일 송인배 靑비서관 소환키로
민주당 "흠집내고 망신주기 방점"
한국당 "철저한 진상규명 연장해야"


'드루킹' 김동원(49·구속)씨 댓글조작의 공범 혐의로 허익범 특별검사팀에 재소환된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9일 김씨와 대질조사를 받았다.

김 지사는 이날 오전 서울 강남역 인근 특검 사무실에 재출석했다. 지난 6일 1차 소환 조사 이후 사흘 만이다. 김 지사는 "충실히 조사에 협조하고 당당히 수사에 임하겠다"며 "본질을 벗어난 조사가 반복되지 않기 바란다"고 말했다.

대질 조사는 김 지사와 드루킹 사이에 댓글조작 및 지방선거에서의 공직 거래 의혹 진술이 엇갈려 실시됐다.

조사 방식은 검사나 수사관이 사건 관련자 2명의 조사실을 오가며 진술을 맞춰보는 '간접 대질'이 아니라 김 지사와 드루킹을 한 공간에 마주 앉히는 '직접 대질' 방식을 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은 김 지사가 2016년 11월 9일 파주 느릅나무 출판사에서 열린 매크로 프로그램 '킹크랩 시연회'에 참석해 프로그램 운용을 승인·묵인하는 식으로 댓글조작을 공모한 것으로 보고 있다.

반면 김 지사는 이날 조사에서 "당일 출판사 방문 사실은 있지만, 드루킹이 댓글조작 프로그램을 보여준 기억은 없다"고 밝혔다.

특검은 김 지사에 대한 2차 소환을 끝으로 조사를 마무리할 방침이다. 대신 김 지사를 소개한 송인배 청와대 정무비서관을 11일께 참고인으로 소환해 드루킹과의 공모 관계 규명에 초점을 맞출 계획이다.

여야는 김경수 경남지사가 재소환된 이날 특검의 수사기간 연장 등을 놓고 정면 충돌했다. 더불어민주당은 특검이 그동안 충분한 수사를 했다고 선긋기에 나섰지만, 야당은 수사기간 연장을 통한 철저한 진상 규명을 요구했다.

민주당은 허익범 특검팀이 언론플레이에 급급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의 진실을 밝히기보다 김 지사를 흠집내고 망신주는 일에 방점이 찍혀 있다는 입장이다.

그러면서 특검수사 기간 연장에 대해 홍영표 원내대표는 "특검이 충분한 시간을 갖고 할 수 있는 모든 수사를 진행했다"고 선을 그었다.

한국당은 철저한 진상규명과 함께 특검의 수사기간 연장을 촉구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특검수사가 아직 절반도 하지 못했다면서 60일로 수사를 종결한다면 누구도 납득하지 못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국당은 또 "김경수 지사 감싸기 경쟁이라도 하듯 특검을 모욕하고 압박하는 발언을 서슴지 않고 있다"며 민주당을 정면 비판했다. 바른미래당도 수사를 서둘러 종결해서는 안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의종·손성배기자 jej@kyeongin.com

정의종·손성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