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북한 석탄 국내 반입 의혹에 "한미간 갈등 없다… 신뢰 속 대응"

송수은 기자

입력 2018-08-10 10:33:2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81001000689900030501.jpg
지난 7일 경북 포항신항 7부두에서 북한산 석탄을 실어나른 의혹을 받는 진룽(Jin Long)호가 정박해 작업자들이 석탄을 내리고 있다./연합뉴스

청와대가 10일 북한산 석탄의 평택항과 포항항 등 한국 반입 의혹이 한미 간 갈등으로 번질 수 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한미 간 갈등은 없다"고 단언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청와대의 오전 현안점검회의에서 북한산 석탄을 둘러싼 한미 간 갈등설이 논의됐나'라는 질문에 "한미 양국이 공조와 신뢰 속에 석탄 문제에 대응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어 "이날 현안점검회의에서 '미국 국무부도 여러 차례 밝혔듯 석탄과 관련해서는 한미가 공조와 신뢰 속에 대응하고 있으며, 보도에서 우려하는 것과 같은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정부가 최선을 다하겠으나 현재는 그런 우려를 할 만한 상황도 아니다'라는 취지의 보고가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김의겸 대변인도 앞서 지난 8일 정례브리핑에서 "이 문제를 이끄는 미국이 이 문제에 대해 우리 정부에 클레임을 건 적이 없다"며 "그뿐만 아니라 미 국무부는 '한국 정부를 깊이 신뢰한다'는 논평을 발표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와 관련, 미국의소리(VOA) 방송은 지난 9일 미국 하원 외교위 테리리즘비확산무역 소위원장인 포 의원이 북한산 석탄 반입 의혹과 관련, "어떤 나라가 됐든 대북제재 위반 행위를 멈춰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보도했다.

석탄 밀반입에 연루된 기업이 한국 기업이라도 세컨더리 제재를 부과해야 한다고 보는가란 질문에 포 의원은 "그래야 한다. 북한이 테이블로 나온 것은 바로 제재 때문"이라며 "제재는 완화돼선 안 되며 북한이 약속을 지키지 않을 경우엔 오히려 늘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외교부 조현 2차관은 전날 국회에서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등을 만나 "(VOA의) 기사를 잘 보면 어떠어떠한 조건이 된다면 그렇다는 것이지, 지금 미국 정부가 우리한테 세컨더리 제재나 이런 것(을 한다는 것)은 전혀 맞지 않는 이야기라는 생각이 든다"고 입장을 전했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송수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