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지만 시즌 4호 홈런 작렬… 타율 0.225 '탬파베이 역전승'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8-10 13:30:0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81001000695700030811.jpg
최지만 시즌 4호 홈런 /AP=연합뉴스

미국 프로야구 탬파베이 레이스 최지만이 시즌 4호 홈런을 작렬했다.

최지만은 10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벌인 2018 메이저리그 홈 경기에 5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 3타수 1안타(1홈런) 1타점 1득점 1볼넷을 기록했다.

시즌 타율은 0.221에서 0.225(80타수 18안타)로 올랐다.

탬파베이는 최지만의 추격포를 발판으로 볼티모어에 5-4로 역전승을 거두며 홈 3연전을 위닝시리즈로 만들었다.

2회말 좌익수 뜬공으로 물러난 최지만은 1-3으로 밀린 4회말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추격의 솔로포를 날렸다.

볼티모어 선발투수 데이비드 헤스와 2볼-2스트라이크로 맞서다가 시속 134.5㎞ 체인지업을 밀어 왼쪽 담장을 넘겼다.

최지만의 시즌 4호 홈런이다. 밀워키 브루어스에서 탬파베이로 이적한 이후로는 2번째 홈런이다.

탬파베이는 6회말 무사 1, 3루에서 제이크 바워스의 희생플라이로 3-3 동점을 만들었다.

최지만은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볼넷을 골라내 기회를 이어갔으나 케빈 키어마이어가 뜬공으로 잡혀 득점하지 못했다.

7회초 볼티모어가 레나토 누네스의 솔로포로 달아났지만, 탬파베이는 7회말 2사 만루에서 바워스의 2타점 적시타로 5-4로 역전했다.

최지만은 8회말 선두타자 2루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탬파베이는 마무리투수 세르히오 로모로 9회초 볼티모어의 추격을 막고 승리를 지켰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