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평구, 빅데이터 활용 민원 개선 눈길

정운 기자

발행일 2018-08-13 제1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주정차·쓰레기 등 교통·환경 '최다'
내용분석 정책수립 예측·업무 반영

인천 부평구가 민원과 관련한 빅데이터를 행정서비스 개선에 활용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부평구는 지난 2017년 한 해 동안 홈페이지와 생활불편신고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신고된 모든 민원내용을 분석하고 행정서비스에 반영할 예정이라고 12일 밝혔다.

분석 결과 불법 주·정차 등 교통 분야와 현수막, 쓰레기와 관련된 환경분야 민원이 각각 37%와 14%로 가장 많았다. 지역별로는 부평동, 삼산동, 부개동 순으로, 요일별로는 월요일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특히 주·정차 민원은 시장로터리, 부흥오거리 등 상업지역이 많았다. 또 아파트 단지, 대형마트의 장애인 주차구역 위반 신고도 많았다.

민원 분석은 범정부 위치 기반 분석시스템인 '혜안'을 활용한다. 전체 데이터를 분석하고 민원 발생위치를 인터넷 지도에 표시하는 방식이며, 분석 내용을 담당부서에 제공해 업무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구는 빅데이터 분석 내용을 향후 공영주차장 설치 또는 '주차장 공유제' 도입, 장애인 주차구역 홍보, 쓰레기 투기방지 등 관련 정책을 추진하는 데 근거자료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구는 앞으로 ▲생활인구 분석 ▲보육서비스 강화 ▲1인 가구의 노후복지 수요예측 ▲공공 와이파이 우선설치지역 도출 등과 관련해 빅데이터를 분석해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차준택 부평구청장은 "보유한 행정데이터를 기초로 분석자료를 적극 발굴해 주민의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합리적이고 지속 가능한 정책이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운기자 jw33@kyeongin.com

정운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