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8연패 탈출… 삼성 상대로 6회 2사 후 6득점 '역전승'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8-11 01:20:1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81101000713900031851.jpg
사진은 지난 10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LG 트윈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 6회말 2사 2,3루에서 LG 채은성의 적시타로 홈인한 김현수와 이형종이 류중일 감독의 격려를 받는 모습. /연합뉴스

프로야구 LG 트윈스가 8연패 늪에서 빠져나오며 5위 자리를 수성했다.

LG는 지난 10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홈경기에서 난타전을 벌인 끝에 12-10으로 역전승을 따냈다.

이날 패하면 삼성에 5위 자리를 내주고 6위까지 추락할 뻔했던 LG는 이번 시즌에만 두 번째였던 8연패를 마감하고 반등 계기를 마련했다.

승리가 절실했던 LG는 이날 12득점 가운데 10득점을 2사 후에 내는 집중력을 보여줬다.

1회초 박해민의 3루타와 구자욱의 1타점 안타로 선취점을 내준 LG는 2회말 2사 후 양석환이 단타와 상대 실책으로 2루를 밟으며 포문을 열었다.

곧바로 오지환의 우중간 2루타로 동점을 만들었고, 유강남과 양원혁에 박용택까지 3연속 안타를 터트려 3-1로 경기를 뒤집었다.

3회초 삼성은 1사 1, 2루에서 김헌곤과 배영섭의 연속 적시타와 만루에서 손주인의 희생플라이를 묶어 3득점 해 재역전에 성공했다.

그러자 3회말 LG는 무사 1루에서 채은성의 2루타로 4-4 동점을 이뤘다.

삼성은 4회초 1사 1, 2루에서 다린 러프의 1타점 적시타와 김헌곤의 3점 홈런으로 다시 4점을 달아났다.

4점을 끌려가며 연패의 그림자가 다시 한 번 드리웠던 LG는 6회말 2사 1루에서 유강남의 1타점 2루타로 반격을 시작했다.

양원혁과 박용택이 연속 볼넷을 얻어내며 상대 선발 리살베르토 보니야를 마운드에서 내렸고, 이형종이 바뀐 투수 권오준을 상대로 밀어내기 볼넷을 얻었다.

기세가 오른 LG는 계속된 만루 기회에서 김현수가 중견수 앞 적시타로 8-8 동점을 만든 뒤 채은성이 우익수 키를 넘기는 역전 2타점 2루타를 터트렸다.

LG는 8회말 1사 2, 3루에서 김현수의 내야 땅볼과 상대 폭투로 2점을 보태 승기를 굳혔다.

삼성은 9회초 2사 1, 2루에서 구자욱과 강민호가 연속 적시타를 터트려 뒷심을 보여줬지만, 만루에서 김헌곤이 아웃돼 아쉬움의 패배를 떠안았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