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시민단체, 야스쿠니 인근 촛불 행진… "가해, 피해 관계의 청산 이뤄지지 않아"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8-12 00:40:5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81201000726300032611.jpg
사진은 한국과 일본의 시민단체 등이 지난 11일 도쿄(東京) 지요다(千代田)구 일대 야스쿠니(靖國) 신사 인근에서 촛불 행진을 벌이자 욱일기를 든 일본인들이 주변에서 지켜보는 모습. /도쿄=연합뉴스

한국과 일본의 시민단체가 일본 패전 73년을 앞두고 지난 11일 오후 도쿄(東京) 야스쿠니(靖國)신사 주변에서 평화를 촉구하며 촛불 행진을 개최했다.

이들 단체는 도쿄 지요다(千代田)구의 재일한국YMCA에서부터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신사 근처까지 '평화의 등불을! 야스쿠니의 어둠에'라고 적힌 깃발을 들고 행진했다.

행사는 태평양전쟁피해자보상추진협의회, 민족문제연구소, 야스쿠니신사 위헌소송 모임 등 한일 시민단체와 활동가 등이 참가한 촛불행동실행위원회가 주최했다.

행진에선 400여 명(주최 측 추산)이 함께 평화를 염원한다는 의미를 담아 "야스쿠니(靖國) 반대", "전쟁 반대", "평화를 지키자" 등의 구호를 외쳤다.

집회에선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추진 의사를 밝힌 헌법 개정과 관련해 "개헌 반대", "아베는 그만둬라"는 구호도 나왔다.

이러한 평화 행진은 2006년부터 매년 열리고 있지만, 우익으로 추정되는 세력은 올해도 방해와 위협을 계속했다.

이들은 인근에서 일장기와 전범기인 욱일기를 흔들거나 골목길에 대형 차량을 세워두고 고출력 확성기를 이용, 행진하는 이들을 향해 "일본에서 나가라"고 주장했다.

일부는 집회 참가자 쪽으로 돌진하는 모양새를 취하기도 했다. 주최 측과의 충돌을 막고자 이번에도 경찰이 대거 동원됐다.

행진에 앞서 실행위원회는 재일한국YMCA에서 '메이지(明治) 150년과 야스쿠니 그리고 개헌'이라는 주제로 심포지엄을 열었다.

실행위원회의 이마무라 쓰구오(今村嗣夫) 공동대표는 "아베 총리는 장기 집권과 권력 강화를 도모하며 평화헌법 개정을 계획하고 있다"고 지적한 뒤 "한반도 출신 등을 합사한 야스쿠니신사에 '아시아의 유족의 인권을 해치지 말라'고 외쳐보자"고 제안했다.

다카하시 테쓰야(高橋哲哉) 도쿄대 교수는 발표 자료에서 "한일관계에서 인적·문화적 교류는 급속히 확대해 상호 이해가 진행된 부분이 있지만, 역사문제, 즉 일본의 식민지 지배에서 비롯한 가해와 피해 관계의 '청산'에 대해선 혼선을 더하면서 출구가 보이지 않는 사태가 됐다"고 지적했다.

부친이 일본군 군무원으로 끌려갔다가 전사한 뒤 야스쿠니신사에 합사된 이명구(80) 씨는 유족 증언에 나서 "아버지뿐만 아니라 2만1천여 명의 한국인이 합사돼 있는데, 왜 지금도 일본 이름으로 있어야 하느냐"며 "야스쿠니로부터 아버지를 해방해드리고 나도 고통에서 벗어나고 싶다"고 호소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