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CUS 경기]오감만족 '체험여행' 개발에 나선 포천시

'보고 배우고 맛보고 즐기는' 포천의 매력속으로

최재훈 기자

발행일 2018-08-13 제1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포천한탄강하늘다리
포천시는 지난 5월 한탄강을 한눈에 볼 수 있는 200m 높이의 하늘다리를 개통했다. /포천시 제공

한반도 탄생 비밀 간직한 한탄강지질공원 탐방
주말농장 연계 과실재배·요리 기회
승마장·곤충농장 이어 특산물 먹거리 코스까지
비둘기낭·지동산촌 등 다양한 농촌마을 육성


2018081201000733900033196
오늘날 여행은 '황금알을 낳는 산업'이다.

이름 난 여행지는 웬만한 산업도시보다 더 많은 돈을 벌어들이며 도시 전체를 먹여 살리기도 한다. 무엇보다 환경훼손 걱정 없이 큰 수익을 낼 수 있어 더욱 매력적이다.

우리나라도 여행시장이 커지면서 생산기반이 약한 지자체들은 앞다퉈 관광개발에 뛰어들고 있다. 막대한 자본을 들이지 않고도 일자리 창출은 물론 지역경제까지 살리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처럼 관광도시를 꿈꾸는 지자체 중에는 '천혜의 보고'라 불리는 포천을 빼놓을 수 없다. 포천은 말 그대로 어딜 가나 볼거리가 넘쳐나 도시 전체가 관광자원으로 둘러싸여 있다 해도 지나친 말이 아니다.

하지만 개발하지 않은 관광자원은 땅속에 묻혀 있는 보물이나 마찬가지다. 요즈음 여행은 단순히 보고 느끼는 것만으로 끝나지 않는다.

그저 경치나 둘러볼 수 있는 곳은 인기가 없다는 얘기다. 포천은 여행에 체험을 더 해 오감을 만족하는 여행상품 개발에 한창이다.

이른바 '체험 여행'으로 호기심과 흥미를 자극해 관광객을 끌어들이고 다시 찾게 한다는 전략이다. 관광지를 보고 맛보고 즐길 수 있는 여행의 재미를 주는 곳으로 만들겠다는 것이다.

여기에는 시뿐 아니라 마을 주민과 민간 사업자, 농민 등이 함께 참여해서 지난해부터 본격적으로 여행상품을 내놓고 있다.

자철석 체험장2
포천 한탄강지질공원에서 지질체험에 나선 학생들. /포천시 제공

# 세계적인 관광지 '한탄강지질공원'


한탄강지질공원은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강에 지정된 지질공원이다.

강을 따라 병풍처럼 펼쳐진 협곡은 한반도 탄생의 비밀을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다.

화산암을 비롯해 변성암, 퇴적암, 화성암 등 다양한 암석을 한 자리에서 모두 볼 수 있는 곳으로 세계적으로도 희귀한 진풍경이라고 한다.

이곳을 찾는 여행객들은 대자연 속 지질박물관을 다양하게 체험할 수 있다. 중·고등학생들은 이곳에서 캠프를 하며 한탄강 협곡을 처음부터 끝까지 탐험하며 생생한 지질과학 공부를 할 수 있다.

또 한탄강은 천연기념물 3곳, 국가명승 2곳 등 국내 단일 하천 중 가장 많은 문화재를 보유하고 있다. 그만큼 빼어난 경관을 자랑한다.

이들 문화재를 모두 둘러볼 수 있는 '한탄강 8경 자연유산 탐방'과 '자연유산 지오 투어링'은 자연 경관을 감상하는 것뿐만 아니라 그에 얽힌 이야기와 역사를 배우는 재미도 경험할 수 있다.

시는 이곳에서 좀 더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도록 대규모 체험센터(행복 마을 커뮤니티센터)를 조성 중이다.

비둘기낭폭포
비둘기낭폭포를 둘러보는 여행객들. /포천시 제공

# 주말농장과 연계한 풍성한 수확체험 여행


포천의 관광지 주변에는 도시민들이 주말을 이용해 농촌을 체험할 수 있는 크고 작은 주말농장이 많다.

하지만 주말농장 대부분은 영업을 인터넷이나 SNS 등 개별 마케팅에 의존하다 보니 한계가 있었다. 시는 주말농장 중 우수 농장을 선별해 아예 농촌체험 여행상품을 만들어 최근 선보이고 있다.

손수 사과, 딸기, 블루베리, 포도, 파파베리 등 과실을 재배해 요리해서 맛볼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다.

도시 어린이들에게는 더없는 농촌체험학습 기회고 서울과 수도권에서 가까워 가족단위 주말여행 프로그램으로 안성맞춤이다.

승마체험
/포천시 제공

# 승마·곤충체험 여행

불과 몇 년 전만 하더라도 우리나라에서 승마는 일반인이 쉽게 접할 수 없는 '귀족 스포츠'로 여겨졌다.

하지만 승마가 급속도로 보급되고 경기도가 말 산업을 집중하면서 이제는 대중 스포츠로 자리 잡고 있다.

포천에서도 소규모 승마장이 하나둘 늘면서 이들 승마장과 연계한 여행상품도 인기를 얻고 있다.

또 국립수목원과 포천아트밸리 유명 관광지 주변에 최근 곤충을 직접 만져보고 기를 수 있는 농장이 늘면서 곤충체험 여행도 서서히 이름을 알리고 있다.

# 먹거리 체험 여행

먹거리는 여행에서 빠질 수 없는 재미지만 지금까지는 주로 맛집을 찾는 게 고작이었다. 하지만 포천에서는 최근 지역 특산물을 활용해 직접 요리해서 먹는 먹거리 체험이 유행하고 있다.

시는 이들 먹거리 체험 여행지를 묶어 집중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이곳에서는 고추장이나 된장 등 전통 장이나 연잎 등 힐링 푸드와 치즈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먹거리를 재배과정이나 만드는 과정을 배우고 이를 재료로 다양한 음식을 직접 만들어 먹을 수 있다.

이제 먹거리 여행이 유명 맛집을 찾아다니는 것을 넘어 직접 체험하는 것으로 패턴이 바뀌고 있음을 실감케 한다.

07. 곰취수확 체험
포천의 산촌마을에서 농촌체험을 하는 가족 여행객들. /포천시 제공

# 농촌 종합체험 마을 조성


시는 관광지에 있는 마을을 아예 다양한 농촌 체험을 할 수 있는 마을로 조성해 관광자원으로 육성하고 있다. 농업생산으로 얻는 소득보다 훨씬 부가가치가 높기 때문이다.

대표적인 마을이 비들기낭마을과 지동산촌마을이다. 비둘기낭마을은 한탄강에 있는 마을로 주변이 온통 관광지다.

이곳에서는 가죽공예체험, 먹거리 체험, 곤충체험, 농촌수확 체험을 한 번에 즐길 수 있다. 탁 트인 자연 속에서 다양한 농촌체험을 할 수 있는 곳이다.

주변 관광지를 찾은 여행객들이 들렀다가 마음에 들어 매년 정기적으로 찾는 여행객도 늘고 있다고 한다.

아트밸리와 허브아일랜드 등 포천의 관광명소 인근에 자리한 지동산촌마을은 50년이 넘는 아름드리 잣나무들이 숲을 이룬 마을로 환경부에서는 이곳을 '자연생태 우수마을'로 선정하기도 했다.

이곳에서는 특산물인 잣으로 각종 토속음식을 직접 만들어 먹거나 잣나무를 활용한 목공예 체험 등을 할 수 있다. 숲으로 둘러싸여 있어 힐링을 목적으로 오는 여행객이 점점 늘고 있다.

포천/최재훈기자 cjh@kyeongin.com

최재훈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