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CUS 경기]인터뷰|박윤국 포천시장

관광산업은 도시 잠재력… 생태휴양 힐링 초점, 차별화된 체험 제공

최재훈 기자

발행일 2018-08-13 제1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박윤국포천시장1

"관광산업은 포천의 잠재력이자 지역성장의 원동력입니다. 무엇보다 포천시가 추구하는 '생태휴양 힐링 도시'를 실현하는 토대가 돼 줄 것입니다."

박윤국 시장은 포천시 발전에 관광산업이 차지하는 비중을 강조하며 "관광산업을 생태휴양 힐링에 맞춰 집중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박 시장은 "포천의 관광산업이 다른 관광도시와 차별화되는 것은 단순히 여행이 아니라 여행을 통해 몸과 마음으로 체험이 가능한 프로그램 개발에 중점을 두고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포천의 관광산업은 주요 관광명소를 중심으로 주변 마을과 민간 관광 기업이 협력해 체험 여행을 제공하는 방향으로 변화하고 있다.

과거 관광시설 개발 등 하드웨어에서 여행 프로그램 개발 등 소프트웨어로 관광산업 육성책이 중심 이동을 하고 있는 것이다.

박 시장은 "관광개발을 통해 마을과 지역경제에 시너지 효과를 미치게 하기 위해서는 주민과 협력이 중요하다"며 "관광명소를 찾은 여행객들이 관광만 하고 돌아가는 것이 아니라 인근에서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이나 생태휴양 힐링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 더 큰 경제적 효과를 만들어 내는 것"이라고 말했다.

포천/최재훈기자 cjh@kyeongin.com

최재훈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