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주봉, 홍상수 '강변호텔'로 로카르노영화제 남우주연상… 영화 '공작' 김정일役

김지혜 기자

입력 2018-08-13 09:00:1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movie_image1.jpg
기주봉, 로카르노영화제 남우주연상 수상. /영화 '강변호텔' 스틸컷'

 

배우 기주봉이 로카르노영화제서 남우주연상을 받았다. 

 

기주봉은 11일(현지시간) 스위스 로카르노에서 폐막한 제71회 로카르노 국제영화제에서 홍상수 감독의 영화 '강변호텔'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한국 배우가 로카르노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받는 것은 2015년 홍상수 감독의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의 배우 정재영에 이어 두 번째다. '강변호텔'은 올해 한국 영화로는 유일하게 로카르노영화제 경쟁 부문에 초청됐다.

홍상수 감독의 23번째 장편영화인 '강변호텔'은 중년 남성 영환(기주봉 분)이 두 명의 젊은 여성과 자신의 자녀를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배우 김민희는 아름 역으로 열연했다.

기주봉은 최근 개봉한 첩보 영화 '공작'에서 특수 분장을 하고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 역을 연기해 뜨거운 관심을 받기도 했다. 

 

/디지털뉴스부


김지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