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거스트 러쉬' 위대한 음악의 힘! 운명적인 가족의 만남… 누적관객수는?

김지혜 기자

입력 2018-08-13 10:04:5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movie_image_(1)1.jpg
영화 '어거스트 러쉬' 스틸컷.
 

영화 '어거스트 러쉬'에 대한 네티즌들의 반응이 뜨겁다.

 

13일 오전 9시 20분부터 채널CGV에서는 영화 '어거스트 러쉬'(감독 커스틴 쉐리단)를 방영 중이다. 

 

매력적인 밴드 싱어이자 기타리스트인 루이스(조나단 리스 마이어스 분)와 촉망 받는 첼리스트인 라일라

(케리 러셀 분)는 우연히 파티에서 만나 첫 눈에 서로에게 빠져들고, 그 날 밤을 함께 보내게 된다. 

 

하지만 라일라의 아버지에 의해 둘은 헤어지게 되고, 얼마 후 라일라는 임신 사실을 알게 된다. 우여곡절 끝에 그녀는 아기를 출산한다. 라일라의 아버지는 아이가 유산됐다고 거짓말을 한다.

 

루이스와 라일라의 아들 '어거스트'(프레디 하이모어 분)는 놀라운 음악적 재능을 가진 특별한 아이로 자란다. 

 

부모만이 자신의 음악을 알아볼 수 있을 거라는 믿음으로 혼자 뉴욕으로 향한 어거스트는 우연히 낯선 남자 위저드(로빈 윌리엄스 분)를 만나게 되고, 위저드로 인해 길거리에서 자신만의 천재적인 연주를 펼쳐보이기 시작한다.

이별 후 첼리스트의 길을 포기했던 라일라는 아이가 살아있다는 사실을 알고 뉴욕으로 향한다. 그리고 그곳에서 아이를 찾겠다는 희망으로 다시 첼로 연주를 시작한다. 밴드 싱어로서의 삶을 버렸던 루이스 역시 11년 전의 운명적 사랑과 음악에의 열정을 쫓아 뉴욕으로 향한다.

 

과연 이 가족은 뉴욕에서 서로를 알아볼 수 있을까. 

 

한편 '어거스트 러쉬'의 누적관객수는 221만 8573명(영화진흥위원회 제공)이다. 

 

/디지털뉴스부


김지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