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발 불안 뭐길래?… 원/달러 환율 1,130원대로 상승 출발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8-13 09:56:0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81301000810600036521.jpg
터키발 불안에 원/달러 환율 상승 출발. 미국과 갈등을 빚고 있는 터키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배 관세'를 부과하자 터키 리라화가 폭락했다. 사진은 10일(현지시간) 터키 앙카라에서 한 환전상이 리라화 지폐를 펼친 모습. /앙카라 신화=연합뉴스

터키발 금융시장 불안 여파로 원/달러 환율이 달러당 1,130원대로 상승 출발했다.

13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오전 9시 10분 현재 달러당 1,130.3원에 거래되고 있다. 전 거래일 종가보다 1.4원 오른 수치다. 환율은 3.1원 오른 1,132.0원에 개장했다.

지난주 후반 불거진 터키발(發) 리스크가 전이할 수 있다는 불안감에 위험자산 기피 심리가 자극된 것으로 보인다.

터키발 불안은 터키와 미국의 관계 악화로 증폭됐다.

미국이 자국 목사 구금을 이유로 터키 장관 2명에게 제재를 부과한 일을 두고, 터키 정부 대표단과 미국 국무부 당국자들이 만났지만 회담은 성과 없이 끝났다.

여기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터키산 알루미늄, 철강 관세를 기존의 두 배 수준으로 상향하겠다고 전하며 불에 기름을 끼얹은 꼴이 됐다.

가뜩이나 구제금융설이 돌 정도로 터키 경제 상황이 좋지 않은 가운데, 미국과의 관계 악화 소식이 전해지자 금융시장에서는 터키 자산 투매 심리가 이어졌다.

심지어 10일 리라화는 전일 대비 약 16% 절하했다.

문제는 유로존이 터키 익스포저(노출도)가 높다는 점이다. 이에 유로화 가치도 떨어졌고 그 여파로 미국 달러화가 강세를 나타내는 모양새다.

원/달러 환율은 터키발 불안감으로 이미 지난 10일 11.7원이나 상승 마감했다.

다만 터키발 불안이 국내 금융시장에 미칠 영향은 제한적이라는 시각이 우세하다.

원/엔 재정환율은 오전 9시 14분 현재 100엔당 1,021.01원에 거래되고 있다.

전 거래일 오후 3시 30분 기준가(1,017.58원)보다 3.43원 상승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