넉살, 딥플로우와 함께하는 강화 힙합&EDM; 페스티벌 18일 개최

김종호 기자

입력 2018-08-13 11:38:11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81301000822500037261.jpg
강화 힙합& EDM페스티벌 포스터

2018 올해의 관광도시 강화군은 오는 18일 오후 1시부터 갑곶돈대 광장에서 태양과 젊음을 품은 청춘들과 함께 '2018 강화 힙합&EDM 페스티벌'을 개최한다.

출연진으로는 힙합 인기 뮤지션인 넉살, 던밀스, 딥플로우, 쎄이가 출연하며, 인기 EDM DJ로는 DJ 준코코, DJ 수라, DJ 나비, DJ 네오 등 실력파 뮤지션들의 공연이 펼쳐진다.

이외에도 줌바러브댄스팀, K-POP댄스팀, 언더그라운드 래퍼 팀 등 다양한 공연팀이 출연해 다양한 무대를 만들 예정이다.

'2018 강화 힙합&EDM 페스티벌'은 타 페스티벌과는 다르게 입장료 없이 무료로 공연을 즐길 수 있고, 교통 불편을 위해 신촌, 홍대, 김포, 검암역 등에서 출발하는 왕복 셔틀버스도 운행한다.

셔틀버스는 홈페이지(http://www.ghef.kr)에서 사전예약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부대행사로는 MC와 함께하는 이벤트, 물총 놀이와 에어 바운스, 야광 페인팅, 페이스 페인팅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또한, 푸드트럭에서는 간단하게 즐길 수 있는 핑거푸드부터 든든한 한 끼를 먹을 수 있는 푸드존까지 다양하게 준비되며, 더운 여름의 열기를 식힐 수 있는 성인인증 주류부스도 함께 즐길 수 있다.

군 관계자는 "이번 페스티벌은 그동안 강화에서 볼 수 없었던 문화공연으로 실력파 뮤지션들과 함께 무더운 여름을 날려버릴 수 있는 젊음과 열정의 페스티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종호기자 kjh@kyeongin.com

김종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