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도 내년부터 '노후경유차(저감장치 미부착)' 단속

김민재 기자

발행일 2018-08-14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시내 11곳 무인카메라 설치
2005년 12월31일 이전 생산
적발시 과태료 20만원 부과

인천시가 내년부터 미세먼지 저감장치를 장착하지 않은 노후 경유차의 시내 주행을 무인 단속 카메라로 적발하기로 했다.

인천시는 시내 주요 도로 11곳에 무인 단속 카메라를 설치하고 내년 1월부터 저감장치 미장착 경유차를 단속한다고 13일 밝혔다.

단속 대상은 2005년 12월 31일 이전에 생산된 노후 경유차 가운데 저감장치를 부착하지 않은 차량이다. 2005년 배출 규제 기준이 적용된 노후 경유차 1대는 현재 판매되고 있는 경유차(2015년 기준) 8.1대가 내뿜는 것과 같은 양의 미세먼지를 배출하고 있다.

인천시는 앞서 2016년 8월 경기도·서울시·환경부와 함께 노후 경유차 운행제한제도를 시행하기로 합의하고, 2018년부터 단속을 실시하기로 한 바 있다.

인천시는 그동안 노후 경유차 조기 폐차를 유도하고, 매연저감장치 부착 비용을 90% 지원해왔다. 시는 현재 5천400여 대의 노후 경유차가 저감장치를 부착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인천시는 오는 10월까지 경인고속도로 인천요금소, 제2경인고속도로 서창분기점, 제3경인고속도로 고잔요금소 등 고속도로와 시내 주요 도로 11곳에 무인 단속 카메라를 설치하기로 했다.

이후 계도 기간을 거쳐 내년 1월부터 과태료 20만원을 부과할 계획이다.

다만 노후 경유차 소유주가 대부분 영세업자인 점을 고려해 첫 적발 시에는 단속하지 않고, 같은 날 여러 지점에서 단속될 경우 1회 적발로 계산하기로 했다.

인천시는 2020년까지 무인 단속 카메라 설치 장소를 21곳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김민재기자 kmj@kyeongin.com

김민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