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황재균, 아시안게임 야구대표팀 '막차 탑승'

김종화 기자

발행일 2018-08-14 제1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황재균 득점
/연합뉴스

허벅지 다친 SK 최정 대신 출전
'이정후·최원태·장필준'도 합류

프로야구 수원 KT의 황재균(사진)이 부상 중인 최정(인천 SK)을 대신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대표팀에 승선한다.

또 데뷔 2년차라고는 믿기지 않을 정도로 물오른 타격감을 과시하고 있는 이정후와 투수 최원태(이상 넥센), 장필준(삼성)도 야구대표팀에 이름을 올린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선동열 야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13일 오후 대표팀 최종 엔트리 교체 선수 명단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황재균과 이정후, 최원태, 장필준의 합류로 최정과 박건우(두산), 투수 차우찬과 정찬헌(이상 LG)이 대표팀에서 제외된다.

허벅지를 다친 최정을 대신해 대표팀에 합류하는 황재균은 올 시즌 108경기에서 타율 0.291에 19홈런 66타점을 기록하며 최정을 대신할 3루수 적임자로 꼽혔다.

이정후는 타율 0.369로 시즌 내내 타격 1위를 지키던 양의지(0.368)를 제치고 타격 1위에 등극하며 대표팀 발탁 가능성이 제기됐었다.

최원태는 올 시즌 22경기에서 13승 7패 평균자책점 3.97로 좋은 활약을 펼쳤다. 리그 다승 3위에 평균자책점은 7위에 오르는 등 올해 최고의 우완 투수 중 한 명으로 꼽힌다. 삼성의 우완 셋업맨인 장필준은 46경기에서 4승 4패 6세이브 9홀드, 평균자책점 3.78을 기록했다.

선 감독은 "12일까지 최종 엔트리에 있는 24명은 물론 예비 엔트리에 있는 모든 선수의 몸 상태를 소속 구단 트레이너들과 상의하며 면밀히 체크했다"며 "코치진과 여러 후보를 대상으로 검토한 결과 현재 몸 상태와 KBO 리그 성적, 컨디션 등을 고려해 아시안게임에서 최상의 기량을 발휘할 수 있는 선수를 최종 선택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대표팀은 18일 오전 서울 리베라호텔에서 공식 소집한 뒤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곧바로 훈련에 들어갈 예정이다.

/김종화기자 jhkim@kyeongin.com

김종화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