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부총재 "터키 불안, 韓시장영향 제한적… 유의하고 있다"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8-14 13:29:5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81401000922700042141.jpg
윤면식 한국은행 부총재가 14일 오전 서울 중구 태평빌딩에서 열린 2018 한국은행 통화정책 경시대회에서 격려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면식 한국은행 부총재는 터키발 불안과 관련해 "국내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보지만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유의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윤 부총재는 이날 서울 중구 부영태평빌딩에서 열린 통화정책경시대회 전국 결선대회 개회사 후 기자들과 만나 "(터키 이슈가) 국제금융시장에 영향을 주고 있고 국내 금융시장에도 주가, 환율 등에 영향을 주고 있다"고 진단하며 "(금융시장 불안이) 신흥국으로 번지는지 보고 있다"고 전했다.

최근 리라화 급락으로 빚어진 터키발 금융시장 불안으로 원/달러 환율은 전날까지 2거래일간 16.7원 뛰었다.

환율은 이날도 상승 출발하며 개장 직후 달러당 1,136원대에서 거래돼 연고점(1,138.9원) 경신을 위협하기도 했다.

국제 금융시장에서는 아르헨티나 페소가 사상 최저로 떨어지는 등 신흥국 통화가 일제히 약세를 보였고,미국 다우지수도 하락 마감했다.

윤 부총재는 터키발 악재가 금융시장이 불안한 중국을 통해 간접 경로로 국내에 영향을 줄 가능성을 두고 "중국당국이 잘 대응하고 있다"며 "(파급) 가능성은 제한적으로 보지만 여러 불확실성이 크니 잘 지켜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터키 익스포저(노출도)가 높은 유로존에서 유로화 가치가 떨어지는 등 선진국으로도 위기가 전이되는 양상이 아니냐는 질문에는 "일부 유럽계 은행들이 터키 익스포저를 갖고 있어 그런 것"이라며 "은행 사이즈에 비하면 익스포저가 크지 않다"고 답했다.

아울러 "유럽도 여러 위기를 겪으면서 제도적 장치를 마련해왔기 때문에 관리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