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함께-인과 연' 개봉 14일만에 1천만 관객 돌파… 1·2편 쌍천만 영화 기염

송수은 기자

입력 2018-08-14 15:13:2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81401000930100042651.jpg
영화 '신과함께-인과연'(신과함께2)이 천만 관객을 돌파를 앞두고 있다.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지난 13일 '신과함께2'는 22만 8475명을 동원, 누적 관객 수는 985만 9622명이다. 지난해 1441만 명의 관객을 모은 '신과함께-죄와벌'에 이어 천만 관객을 돌파하면 한국영화 사상 최초 시리즈 영화 연속 천만 돌파를 기록한다. 사진은 14일 서울의 한 영화관./연합뉴스

'신과함께-인과 연(이하 신과함께 2)'이 전작과 같이 개봉과 함께 흥행몰이를 이어가다가 14일째 1천만 관객을 돌파했다.

배급사 롯데엔터테인먼트는 14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집계 기준 이날 오후 3시께 '신과함께2' 누적 관객 수가 1천만 명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앞서 개봉한 '신과함께-죄와 벌'은 1천441만1천47명을 기록, 한국 영화 사상 최초로 1·2편 모두 '쌍천만 영화' 타이틀을 거머줬다.

신과함께 2는 지난 1일 개봉하면서 124만6천692명이 몰려 개봉일 최다관객 동원 기록을 수립했다. 기존에는 지난 6월 '쥬라기 월드:폴른 킹덤'이 118만2천374명이었다.

영화는 개봉 후 5일 연속 100만 관객 동원이라는 신기록도 작성했다.

특히 개봉 첫 주말인 4일에는 146만6천416명을 불러모아 영화 사상 하루 최다관객 동원 기록을 새롭게 썼다.

이어 200만부터 800만까지 역대 최단 기간 돌파 기록을 새웠으며, 900만 고지는 역대 박스오피스 1위에 올라있는 '명량'과 타이기록을 이루며 돌파했다.

이윽고 개봉 14일째 1천만 관객을 돌파해 '명량'의 12일째에 이은 역대 두 번째 기록이다. 종전 2위 기록은 전작 '신과함께-죄와 벌'의 개봉 16일째였다.

'신과함께'는 한국영화 최초로 1·2편을 동시에 제작하며 총 400억 원가량이 투입됐다. 1·2편을 더한 손익분기점은 최종 관객 1천300만 명 선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 1편이 1천400만 명을 돌파해 2편의 매출액은 모두 수익으로 잡힌다.

전날까지 '신과함께2'의 누적매출액은 822억9천628만6천849원에 달해 1편의 1천156억9천963만4천137원과 더하면 이미 2천억 원이 넘는 매출을 기록했다.

대만과 홍콩, 북미, 호주, 뉴질랜드 등 해외 흥행 성적도 역대 최고 기록을 경신 중이다. 대만에서는 개봉 첫 주 580만 달러(한화 약 65억 원) 매출을 올렸다. 최근 개봉한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의 대만 오프닝 스코어를 뛰어넘는 기록이다.

신과함께 2는 49번째 재판을 앞둔 저승 삼차사가 그들의 천 년 전 과거를 기억하는 성주신을 만나 이승과 저승, 과거를 오가며 그들 사이에 얽힌 인연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그렸다.

한국적 정서를 담은 쉬운 이야기와 첨단 시각 효과의 결합으로 가족 관객의 발길을 붙잡은 것이 '연타석 홈런'의 주요 요인으로 꼽힌다.

/송수은기자 sueun2@kyeongin.com


송수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