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광역버스 폐선 장고끝 불발… 내일 최종담판 짓는다

윤설아 기자

발행일 2018-08-15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민원 처리 마지막날 발표 계획
업계 "지난해부터 어려움 호소"
입장차 커 여전히 접점 불투명
市, 시민불편 최소화 다각 검토

인천시가 6개 광역버스 업체의 폐선 신고 문제와 관련해 14일 잇따라 회의를 가졌지만 끝내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시는 민원 처리 기간 마지막 날인 16일 오후에 최종 결론을 내기로 했다. 시의회도 업계와 시 집행부의 갈등 봉합에 나섰다.

시와 시의회는 16일 오전 업계와 논의를 거쳐 결론을 내린 뒤 이를 행정부시장이 기자회견 형식으로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그러나 시가 업계와 접점을 찾을 수 있을지는 여전히 불투명하다. 시는 지난 13일 교통국장이 나서 업계 대표단과 간담회를 가졌지만 서로 입장 차만 확인했을 뿐이다.

시가 지원을 검토하고 있는 예산 규모와 업계가 주장하는 규모 역시 상충하면서 뚜렷한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업체 관계자들은 14일에도 7일부터 시작한 집회를 1주일째 이어갔다. 이들은 이날 '재정지원 및 준공영제 관련 광역버스 현황 자료'를 배포하며 더욱 강경하게 대응했다.

이들은 자료를 통해 지난 2017년 1월 '직행좌석형 시내버스 노선 운영 현황자료 제출'을 시작으로 지난 5월까지 17차례에 걸쳐 시에 자료를 제출하고 재정 지원을 요청했는데 시가 뚜렷한 답을 내놓지 못한 것을 지적했다.

이어 2018년 이후 발생할 인건비 적자분에 대한 임금보전, 운수종사자의 신규채용에 대한 대책 마련, 준공영제 제도 도입 조기시행 및 확정 명문화를 요구하며 그동안의 입장을 고수했다.

업계 관계자는 "지금 시는 갑자기 터진 일에 대한 대책을 고심하는 것처럼 하고 있는데 지난해부터 계속해서 어려움을 호소해왔고 자료 제출도 여러 번 해 재정 지원을 약속한 걸 이제 와서 모른 척하고 있다"며 "시가 업체의 공공성과 시민 편의를 전혀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조건부 반려'한 뒤 시간을 갖고 해결책을 모색하는 방안과 폐선 신고를 받아들여 전세·지입버스를 확보하는 방안 등 다각적인 대응책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단기간에 광역버스 요금을 조정하거나 준공영제를 도입하는 방향은 결정하지 않을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시 관계자는 "여러 가지 대안을 두고 오늘(14일) 오전 중 결정을 하려 했지만 결론이 나지 않았다"며 "더 면밀히 검토해 시민의 불편을 최소화하는 결정을 내리겠다"고 말했다.

/윤설아기자 say@kyeongin.com

윤설아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