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만 감독 "산체스, 광복절 불펜에서 대기할 것"… 산체스, 아시안게임 휴식기까지 불펜으로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8-14 22:09:1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81401000979200044741.jpg
사진은 지난달 10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K와이번스-LG트윈스 경기에서 SK 선발투수 산체스가 공을 던지는 모습. /연합뉴스

SK 와이번스의 외국인 투수 앙헬 산체스(29)가 아시안게임 휴식기까지 남은 2경기에서 불펜으로 보직을 바꾼다.

트레이 힐만 감독은 14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두산 베어스전을 앞두고 "산체스는 내일과 모레, 불펜에서 대기한다"고 밝혔다.

산체스는 올 시즌 전반기 18경기에 선발 등판해 7승 3패 평균자책점 3.42를 기록하며 KBO리그에 연착륙하는 듯 보였다.

하지만 후반기 5경기에서는 1승 3패에 그친 데다 평균자책점이 7.17로 치솟았다.

특히 지난 12일 문학 KIA 타이거즈전에서는 ⅓이닝 7피안타 2사사구 10실점(9자책)을 기록하며 최악의 하루를 보냈다.

힐만 감독은 "그 경기가 끝난 뒤 산체스와 대화를 나눴다. 스스로 실망감이 크더라. 구위는 괜찮았는데, 커맨드가 되지 않았다"고 했다.

그는 "산체스의 투구 수가 적었기에 내일과 모레 불펜에서 등판을 준비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산체스는 지난 12일 35개의 공만을 던졌다. SK는 15일 김광현, 16일 박종훈이 선발 등판하는 가운데 산체스가 구원 등판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