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정부, '위안부 기림의 날' 맞은 한국 정부에… "한일 합의 이행 중요"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8-15 00:47:3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81501000981400044881.jpg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4일 충남 천안 국립 망향의 동산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이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 정부는 지난 14일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아 한국 정부 기념식에 참석, 연설한 것과 관련해 한일 합의이행이 중요하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NHK 보도에 따르면 일본 외무성은 이날 주일 한국대사관 등을 통해 "위안부 문제는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으로 해결하는 것을 확인한 (2015년) 한일 합의가 착실히 이행되는 것이 중요하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교도통신은 일본 외무성이 도쿄와 서울의 외교 경로를 통해 한국 정부에 이같은 입장을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외무성 동북아시아 1과의 과장 보좌가 주일 한국대사관 서기관에게, 서울의 일본대사관 참사관이 한국 외교부 과장에게 각각 자국의 입장을 전달했다고 전했다.

외무성은 문 대통령이 "이 문제가 한일 간의 외교분쟁으로 이어지지 않길 바란다"고 말한 것에 대해 진의를 신중히 분석하고 있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 "(한일) 양국 간 외교적 해법으로 해결될 문제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앞서 일본 외무성은 지난해 여성가족부가 위안부 피해자들의 유해가 안치된 국립 망향의 동산에 추모비를 설치하기로 한 것에 대해 강한 우려를 전달한 바 있다.

일본 외무성은 또 한국 정부가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을 제정하겠다는 방침을 표명하자 한일 합의에 반하는 것이라고 항의하기도 했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