텍사스 추신수, 4타수 3안타 폭발 '7경기 연속 출루'… 타율 0.279

박주우 기자

입력 2018-08-15 13:32:47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81501001005500046121.jpg
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가 15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홈 경기에서 1회 선두타자로 나와 중전안타를 때린 후 1루를 향해 달리고 있다. 이날 추신수는 3안타를 몰아치며 3출루 경기를 완성했다. /AP=연합뉴스

텍사스 레인저스 추신수(36)가 3안타를 몰아치며 7게임 연속 출루행진을 이어갔다.

추신수는 15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홈 경기에서 1번 타자 겸 우익수로 출장해 4타수 3안타 1득점을 기록했다.

지난 12일 뉴욕 양키스전 이후 다시 3안타를 몰아친 추신수는 시즌 타율을 0.275에서 0.279로 끌어올렸다.

그러나 아메리칸리그 서부지구 최하위인 텍사스는 4-6으로 패해 아쉬움을 남겼다.

텍사스는 1회초부터 애리조나 주포 폴 골드슈미트에게 솔로홈런을 맞고 끌려갔다.

0-1로 뒤진 1회말 첫 타석에 나선 추신수는 애리조나 선발 패트릭 코빈을 상대로 5구째 슬라이더를 가볍게 받아쳐 중전안타를 만들었다. 7경기 연속 출루.

그러나 추신수는 후속타가 터지지 않아 득점을 올리진 못했다.

3회말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난 추신수는 1-5로 뒤진 6회말 선두타자로 나와 유격수와 2루수 사이를 빠지는 총알타구로 안타를 기록하며 2안타째를 기록했다.

텍사스는 후속타자 엘비스 안드루스의 안타와 유릭슨 프로파르의 2루타 등이 이어져 추신수가 득점을 올리는 등 3-5로 추격했다.

추신수는 3-6으로 뒤진 8회말에도 선두타자로 나서 귀중한 안타를 뽑으며 팀의 추격의 불씨를 살렸다.

애리조나 불펜투수 앤드루 채핀을 상대로 3루수 방면에 바운드가 큰 타구를 날린 추신수는 1루까지 전력 질주해 내야안타를 뽑아냈다. 하지만 이번에도 후속 타자가 범타로 물러나 득점을 올리지 못했다.

결국 텍사스는 9회말 1점을 올리는데 그치며 4-6으로 패했다.


/박주우기자 neojo@kyeongin.com


박주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