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가로돈' 4D 기술의 절정 '육식상어' 재현… 관전 포인트는?

디지털뉴스부

입력 2018-08-15 15:04:3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81501001011200046531.jpg
'메가로돈' 스틸컷. /네이버 영화

200만년 전 멸종된 줄 알았던 지구상에서 가장 거대한 육식상어 메가로돈과 인간의 사투를 그린 메가톤급 액션 블록버스터가 찾아왔다.

15일 개봉하는 '메가로돈'은 4D기술과 영화 내용이 제대로 융합돼 생동감을 제대로 체험할 수 있다. 

'스크린X'와도 찰떡궁합이다. '스크린X'는 2013년 CJ CGV와 한국과학기술원(KAIST)이 공동 개발에 성공한 세계 최초 다면 상영시스템으로, 전면뿐 아니라 좌우 양측 벽을 스크린으로 활용하는 기술이다.

3면 스크린을 활용해 최대 27m에 이르는 메가로돈의 거대한 몸체도 실제적으로 표현해냈다.

영화 제목이자 실질 주인공이라고 할 수 있는 '메가로돈'은 신생대 마이오세부터 플라이오세에 걸쳐 산 거대 상어다. 코엑스 아쿠아리움 내부에 전시된 대형 상어 턱뼈 복제품이 바로 메가로돈의 것이다.

심해를 탐사 중이던 탐사정이 정체 모를 거대 생물에게 공격당해 마리아나 해구 바닥에 가라앉는 일이 벌어지자, 탐사 책임자인 '장'(윈스턴 자오 분)은 심해구조 전문가 '조나스'(제이슨 스타뎀 분)를 찾아온다.

장의 딸 '수인'(리빙빙 분)과 함께 구조작업에 나선 조나스는 거대 생물 정체가 '메가로돈'임을 알게 된다.

조나스는 구사일생으로 탐사대 구조에 성공하지만 뒤를 쫓아 메가로돈이 마리아나 해구 냉수층을 뚫고 현재의 바다로 올라오고 만다. 탐사대는 세계 최대 해수욕장이 있는 중국 하이난 섬으로 향하는 메가로돈을 막고자 사투를 벌인다.

영화의 기술적 완성도는 높이 평가할 만하지만 내용은 영웅적인 주인공이 선량한 사람을 해치는 괴물 퇴치에 나선다는 괴수 영화 전형을 그대로 답습한다. 43년 전 개봉한 '조스'와도 스토리 구조상 큰 차이가 없을 정도다.

'조스'가 피터 벤츨리가 쓴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하듯, '메가로돈'도 1997년 출간된 스티브 알텐의 소설 '메그'(MEG)를 영화로 옮긴 작품이다.

다만, 원작 등장인물 중 일부는 영화에서 국적이 변경됐다. 원작 해저 탐사대장 '마사오 다나카'와 그의 딸 '테리 다나카'는 일본계 미국인에서 중국인 장과 수인으로 거듭났다.

장과 수인은 영화에서 중국어로 대화하는가 하면 영화 후반 하이난 섬 해수욕장 장면에서는 2천 명에 달하는 중국인 단역 배우가 출연한다. 

이는 영화가 미국 기술과 중국 자본이 결합한 미·중 합작영화인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디지털뉴스부

디지털뉴스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