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밀착형 생활 SOC 투자사업… 인천시 4500억 규모 정부에 제안

김명호 기자

발행일 2018-08-16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정부 7조원 투입 방침 발맞춰
수소차 복합충전소 구축 눈길
군·구 체육시설 포함 총 85건

인천시는 정부의 '지역밀착형 생활 SOC 투자 사업' 확대 방침에 따라 총 4천500억원(85건·기초자치단체 포함) 규모의 사업 제안서를 대통령 직속 국가 균형발전위원회에 제출했다고 15일 밝혔다.

정부는 최근 '혁신경제관계장관 및 시·도지사 연석회의'를 개최하고 '지역 밀착형 생활 SOC 투자 사업'에 7조원의 예산을 투입하겠다고 발표했다.

기존 대규모 토목공사 중심의 SOC(사회간접자본) 사업이 아닌 국민체육센터, 친환경 차 충전소, 박물관 등 국민의 생활과 밀접한 시설도 SOC 개념에 포함해 이에 대한 투자를 대폭 확대하겠다는 내용이다.

인천시는 정부의 이런 기조에 맞춰 각 군·구와 함께 지역밀착형 생활 SOC 투자로 분류되는 총 85건의 사업을 발굴해 최근 균형발전위원회에 제출했다.

정부는 인천을 포함한 전국 17개 시·도에서 올라온 지역밀착형 SOC 사업에 대한 자체 심의 등을 거쳐 내년 예산에 국비를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인천시는 ▲장애인 취약가구 가스차단기 설치(13억원) ▲치매전담형 노인요양시설 확충(22억원) ▲드론 실내 스타디움 조성(662억원) ▲답동성당 일원 관광자원화(38억8천만원) ▲인천 가좌·십정 공업지역 스마트 재생(196억원) ▲수소자동차 충전 인프라 구축(125억원) 사업 등 모두 38개 사업(3천428억900만원)을 정부에 제출했다.

인천시와 별개로 인천 지역 10개 기초자치단체도 총 47건(1천103억600만원)의 지역 SOC 사업을 정부에 제안했다.

십정 미세먼지 차단 숲 조성(부평구)을 비롯해 신거북시장 쇼핑특화거리 조성(서구), 수산물 산지거점 유통센터 건립(옹진군), 잠진도 어촌정주어항 개발(중구), 서창2지구 문화체육복합시설 건립 사업(남동구) 등이 각 군·구가 제출한 주요 SOC 사업이다.

인천시가 제안한 사업 중 수소자동차 인프라 구축은 수도권에서 처음으로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시는 오는 2022년까지 수소연료전지차 2천대 보급을 목표로 공공부지에 수소연료충전소 8곳을 설치하고, 기존 CNG와 LPG충전소에도 수소연료 충전이 가능한 '복합충전소' 개념의 인프라를 구축할 계획이다.

인천시는 그동안 예산 부족으로 미뤄왔던 구도심 지역 공영주차장 확대와 국민체육센터 건립 사업 등에 국비가 지원될 수 있도록 총력을 쏟는다는 방침이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최근 열린 인천 지역 기초자치단체장들과의 워크숍 자리에서 "각 군·구에서도 정부의 지역 밀착형 SOC 투자 사업에 적극적인 관심을 가지고 대응해 달라"고 주문했다.

/김명호기자 boq79@kyeongin.com

김명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