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평 꽃게어장 가을조업 안전대책반 구성

김명호 기자

발행일 2018-08-16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市·해수부등 10곳 참여 27일 가동
어로한계선 월선·무단 조업 단속


인천시는 오는 9월 1일부터 시작되는 연평어장의 꽃게 조업을 앞두고 현지 안전조업 대책반을 꾸렸다고 15일 밝혔다.

오는 27일부터 12월 5일까지 운영되는 대책반에는 인천시를 비롯해 해양수산부, 인천해양경찰서, 옹진군, 옹진수협 등 10개 기관이 참여한다.

이들 기관은 최근 옹진군청에서 협의회를 열고 어업 질서 확립과 안전조업을 위한 대책을 논의했다.

다음 달 초부터 본격적인 꽃게 조업이 시작되면 연평어장과 인근 해역에 해경과 해군 함정을 배치하고 어업지도선도 투입해 조업 질서를 확립할 계획이다.

대책반은 어로한계선을 넘어선 조업과 특정해역에서 벌어지는 무단 조업 등 불법 행위도 단속한다.

인천시는 최근 들어 어획량 감소로 어려움을 겪는 연평도 어민들이 가을 어기 조업을 일찍 시작할 수 있게 해달라고 건의함에 따라 조업 개시일인 9월 1일보다 4일 빠른 이달 28일부터 그물을 제외한 어구는 어장에 설치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인천 전체 꽃게 어획량의 25%가량을 차지하는 연평어장(764㎢)에서는 산란기 꽃게를 보호하기 위해 4∼6월(봄 어기)과 9∼11월에만 조업이 허용된다. 연평어장은 서해 지역 꽃게 대표 산지로 유명했으나 2009년 이후 어획량이 줄면서 어민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김명호기자 boq79@kyeongin.com

김명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