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평화정착땐 경기·강원 통일특구 설치"

광복절 축사서 남북경협 등 언급

정의종·김태성 기자

발행일 2018-08-16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문재인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를 통해 "군사적 긴장이 완화되고 평화가 정착되면 경기도와 강원 접경지역에 통일경제특구를 설치할 것"이라고 밝히면서, 경기북부 접경지역의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대통령이 직접 "많은 일자리와 함께 지역과 중소기업이 획기적으로 발전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경제효과까지 언급해, 수십년 간 이어져 온 낙후지역의 설움이 해소될 수 있을지도 기대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립중앙박물관 열린마당에서 열린 73주년 광복절과 정부수립 70주년 경축식에서 "정치적 통일은 멀었더라도 남북 간에 평화를 정착시키고 자유롭게 오가며 하나의 경제공동체를 이루는 것이 우리에게 진정한 광복이다"라고 전제하며 이같이 밝혔다.

대통령이 직접 남북경협을 본격화할 뜻을 밝히자 경기도 접경지역의 기대도 커지고 있다. 지역민들은 대통령의 약속이라며 고무된 모습이다.

실제 파주시의 경우 통일경제특구와 경의선 연결이 지역경제를 획기적으로 변화시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개성공단 재개에 대비해 '개성공단지원 복합물류단지' 조성사업이 추진중이어서, 남북경협 재개의 최대 수혜지가 될 것이란 전망이다.

경기북부 최대 낙후지역으로 분류되는 연천군도 철도 연결 등 인프라 구축 등을 통해 지역경제의 파급효과가 상당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북부 지역 정치권이 즉각 환영의사를 밝힌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통일경제특구법을 발의한 박정(파주시을)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김성원(동두천·연천) 자유한국당 의원은 "그동안 희생을 강요당해온 접경지역의 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정의종·김태성기자 mrkim@kyeongin.com

정의종·김태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