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의장 "올해 특활비 폐지"

의장단 최소 경비 제외 전액 삭감

김연태 기자

발행일 2018-08-16 제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문희상 국회의장이 국회의장단이 사용할 최소한의 경비만 남기고 상임위원장단 몫을 포함한 올해 국회 특수활동비를 모두 삭감하기로 방침을 세운 것으로 확인됐다.

한 국회 관계자는 15일 "문 의장이 오늘 '특활비를 100% 폐지하라'고 지시했고, 유인태 국회 사무총장이 '국회의장단에 꼭 필요한 경비가 있다'고 설득해 최소한의 경비만 남기기로 결론 내렸다"라며 이같이 전했다.

올해 하반기 남은 특활비는 국회의장단이 외교·안보·통일 등 목적에 부합하는 분야에서 사용할 경비를 제외하고 전액 국고로 반납될 것으로 보인다.

남은 특활비는 30억원 이상으로 이 중 70~80%를 사용하지 않을 계획이며, 추측키로는 5억원 정도만 사용하게 될 전망이라고 국회 관계자는 설명했다.

이에 따라 내년에도 국회의장단이 외교 활동 중 사용하는 일부 특활비를 제외하고 전면 폐지 수순을 밟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국회 특활비는 크게 국회의장단, 상임위원장단, 여야 원내대표단에 나눠 지급된다.

앞서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은 원내대표단 특활비 사용에 영수증을 첨부하겠다는 대안을 내놨다 여론의 뭇매를 맞고 전면 폐지로 선회했다.

이후에도 국회의장단과 상임위원장단 특활비가 폐지 대상에서 제외돼 비판을 받아왔다.

/김연태기자 kyt@kyeongin.com

김연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